'돈질’, 한미FTA찬성 광고에 기획 기사까지 주문

언론노조, 한미FTA 체결지원위 여론 조작 규탄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는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한미FTA 체결 지원위원회가 광고를 미끼로 광고 지면 뿐만 아니라 일반 지면까지 사려 한다'는 의혹의 내용이 담긴 문건의 내용을 공개했다.

이 문건에는 ‘한미FTA시민포럼(안)’이라는 주제목과 ‘한미FTA가 지역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 지역 주민과 함께 하는 쟁점 토론회’라는 부제목이 정해져 있고, 올 10월 중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회견이 국회 앞에서 진행됐다.

  밝힌 자료에 포함된 내용. 지역별로 구체적인 예산이 편성 돼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신학림 언론노조 위원장은 “방송과 신문을 통해 한미FTA 실상을 알게 되고 과반 이상의 국민들의 한미FTA 협상을 반대한다고 하니 이제는 지역 신문까지 돈으로 매수해서 한미FTA추진하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것 처럼 여론 조작을 기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문건의 주요 내용은 10개 지역 21개 지역 일간신문을 대상으로 총 5억 8800만원을 한미FTA 체결 지원위원회가 광고 명목으로 지원한다는 것으로, 광고 명목으로 지원하는 금액의 일부인 7천270만원을 ‘한미FTA 시민포럼’을 개최하는 행사비로 전용하는 한편, 이 포럼의 내용을 3~4회의 시리즈로 기획해 특집 보도 형태로 싣는 것이 계획으로 명시 돼 있다는 점이다.

언론노조는 “광고를 미끼로 뒷거래를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하며, “정부가 한미FTA 찬성 여론조작을 위해 ‘돈질’을 해대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특히 한미FTA체결 지원위원회의 이 같은 사업안과 더불어 지난 2일 행정자치부의 회의자료와도 내용이 맞닿아 있다. 행정자치부는 한미FTA체결지원위원회와 공동으로 추진 중인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대상 순회 교육에 소속 직원의 적극적 참여 독려 등 구체적인 사업 내용을 하달했고, 특히 한미FTA 반대단체에 대한 보조금 지원 등 금지하는 내용들이 담겨 있다. 언론노조는 “이 문건은 이런 행정자치부의 지침과 밀접히 관련이 있다”고 연관성을 지적했다.

언론노조는 산하 지역일간신문지부에서 이 문건의 내용이 현실화 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여 싸울 것임을 밝히며, “정부는 지역신문의 어려운 사정을 악용해 지면을 사려는 더러운 계획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