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 지지' 백낙청 등에 文, "누가 반민주냐" 성토

재야원로 34명 결국 정동영 지지.. 문국현 측 불쾌감 드러내

그간 범여권의 단일화를 촉구하는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함세웅 신부, 소설가 황석영 씨 등이 정동영 대통합민주신당 대선 후보 지지를 공식 선언하고 나섰다.

이들 시민사회와 종교계 등 사회원로인사들은 17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해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를 맹비난 하고, 정동영 후보 중심의 이른바 민주개혁진영 단일화를 촉구했다. 한편, 이 같은 원로들의 정 후보 지지선언에 대해 문국현 창조한국당 후보 측은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백낙청 등 "가능성 있는 후보 밀어주는 길만 남았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전날 'BBK를 설립했다'는 이 후보의 강연 내용이 담긴 동영상 공개와 관련해 "순리대로라면 거듭된 거짓말이 만천하에 드러난 이 후보 스스로가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죄하고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며 "그러나 이제까지 국민을 우롱해온 사람들이 갑자기 개과천선하기를 기다리고 있을 수만은 없다"고 이명박 후보를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범여권을 향해 "민주개혁진영의 후보자들이 아직껏 단일화를 이뤄내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해 국민 스스로가 나설 때"라며 "이제는 그 누구더러 양보하라고 다그칠 것 없이 국민들이 선택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즉 '훈수두기'기 머물지 않고, 직접 나서 어느 한쪽의 손을 들어줘 세를 몰아주겠다는 의사를 천명한 셈이다.

그러면서 이들은 "자기가 처음부터 지지했던 후보가 아니더라도 가장 가능성이 있고 다수의 힘을 집결시킬 수 있는 후보를 밀어주는 길만이 남았다"며 사실상 정동영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범여권 단일화에 대해 "이것은 결코 무원칙한 연합이 아니다"며 "당장의 선거결과뿐 아니라 우리 사회의 중장기적 발전을 내다보는 원칙적 선택이다"이라고 정 후보 중심의 단일화를 '민주주의 발전을 위한 선택'임을 한껏 강조했다.

문국현 측 "누가 민주고, 누가 반민주세력이냐"

지금까지 백낙청 교수와 함세웅 신부 등은 범여권 통합의 메신저 역할을 자처해왔다. 그러나 이들의 중재에도 정동영 후보와 문국현 창조한국당 후보 등은 좀처럼 통합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백낙청 교수 등은 문 후보의 '몽니'를 비판하며 "거짓 민주세력"이라고 질타하기도 했다. 때문에 이날 원로들의 정 후보 지지 선언은 그리 새삼스러운 것도 아니다.

그러나 문국현 후보 측은 이날 정 후보 지지선언을 한 백낙청 교수 등 원로들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했다. 문 후보 측 김갑수 대변인은 "누가 누구를 지지하던 그건 헌법에 보장된 자유"라고 밝히면서도 "그러나 수구보수의 대명사 이회창 후보와도 공동정부를 구성하겠다는 정동영 후보를 지지한다는 건 누가 뭐래도 어색한 일"이라고 쏘아붙였다.

이날 오전 정 후보는 이회창, 문국현, 이인제 후보를 향해 '반이명박 전선' 형성과 '공동정부' 구성을 제안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원로들을 향해 "(이회창 후보까지 포함된) 이런 단일화에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문 후보를 '거짓 민주세력'으로 규정했단 말이냐"며 "대체 누가 민주세력이고 누가 반민주 세력이냐"고 따져 물으며 이들의 이날 정 후보 지지 선언을 비판했다.

한편, 이날 성명에는 고은 시인, 곽배희 한국가정법률상담소장, 구중서 문학평론가, 김태진 전 민언련 이사장, 김병상 신부, 김영수 사진작가, 김용태 민예총 이사장, 김현 원불교 교무, 박영숙 한국여성재단 이사장, 박형규 목사,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서광선 이화여대 명예교수, 손장섭 화백, 원동석 미술평론가, 유경재 목사, 윤준하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이돈명 변호사, 이명순 전 민언련 이사장, 이석태 변호사, 이장호 영화감독, 이효재 이화여대 명예교수, 임재경 전 한겨레신문 주필, 장임원 중앙대 명예교수, 정지영 영화감독, 조화순 목사, 지은희 덕성여대 총장, 청화 스님, 최병모 변호사, 한승헌 변호사, 함세웅 신부, 현기영 작가, 현이섭 미디어오늘 사장, 황석영 작가, 박영숙 여성재단이사장 등 34명이 이름을 올렸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