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JP가 "이명박, BBK에 개입했다" 파문

이명박, 김종필에게 "내가 BBK에 개입한 것 사실" 실토

대선을 불과 이틀 앞두고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가 BBK 사건과 연루되었다는 증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 후보 본인 스스로 "BBK를 설립했다"고 말한 동영상이 공개된 데 이어 이번에는 이 후보 지원유세 중인 김종필 전 자민련 총재(현 한나라당 명예고문)로부터 의혹이 터져 나왔다.

이 후보 지원유세에 나선 김 전 총재가 "내가 (BBK 문제에) 개입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법망에 걸릴 정도의 일은 하지 않았다"는 이 후보의 발언을 충북 충주 지원유세 자리에서 직접 전한 것.

"BBK 개입 한 것 사실이지만 법망에 걸릴 정도의 일 안했다"

김 전 총재는 17일 충청지역 지원유세 자리에서 "금년 초 이명박 후보를 만났을 때 다짐을 받은 바 있다. 'BBK 문제에 대해 얼마나 관여를 했는지 나에게 솔직히 말해 달라'고 했다"며 "(이에 대해) 이 후보는 '내가 개입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법망에 걸릴 정도의 일은 하지 않았다'고 했다"고 말했다.

뒤이어 김 전 총재는 "나는 (이 후보의 '법망에 걸릴 정도의 일 하지 않았다'는) 그 말 한마디 믿고 이렇게 (지원유세를) 다니고 있다"며 "그 말 한마디 믿고 도와주겠다고 하는 약속을 지키고 있는 것"이라고 재차 그 같은 대화내용을 확인했다.

이날 김 전 총재의 유세 내용은 장일 한나라당 부대변인을 통해 전해졌다.

그러나 김 전 총재는 "이상한 사람이 동영상을 내놓고 온통 시끄럽게 하고 있다"며 "확실한 사정은 잘 모르겠지만 여기저기에서 들은 것을 종합해서 판단컨대 BBK는 이명박 후보 소유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아닌데 왜 이걸 갖고 계속 시끄럽게 하는지 모르겠다"며 "이명박 후보가 대학에 가서 강연을 하다가 과장되게 얘기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를 지원하는 '정치 9단' 김 전 총재가 공개적인 자리에서 한 이날 발언에 대해 한나라당이 이번에는 어떤 해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태그

한나라당 , 김종필 , 대선 , 이명박 , 대통합민주신당 , 김경준 , BBK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삼권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