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국현, "박정희는 깨끗하게 살았다"

민노 "박근혜표 겨냥한 반역사적 망언.. 즉각 사과해라"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선 후보가 18일 "박정희 전 대통령의 삶에서 부정과 부패가 있었느냐"며 "박 전 대통령은 깨끗하게 살았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문 후보는 이날 대구 동대구역 앞 유세 도중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부정과 부패로 얼룩졌는데 어떻게 박 전 대통령과 같을 수 있느냐"며 "새빨간 거짓말쟁이 이명박 후보는 연고와 지역을 떠나 부패한 정치인은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문 후보는 "이 지역에서 배출한 박정희 전 대통령은 아무도 산업화에 신경 쓰지 않을 때 산업화를 추진했다"며 "박 전 대통령은 군대를 갔다 왔지만 이명박 후보는 군대도 안 갔다"고 박 전 대통령을 한껏 치켜세우며, 이를 빗대 이명박 후보를 비판하기도 했다.

민노, "허경영, 이회창 이어 문국현도 박근혜 집 앞에 줄 서"

이 같은 문 후보의 발언이 알려지자, 민주노동당은 즉각 "보수표를 의식한 심대한 반역사적 반민중적 발언"이라고 문 후보를 맹비난하며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박용진 민주노동당 선대위 대변인은 "스스로 깨끗한 정치인이라는 문국현 후보가 어떻게 이런 말을 할 수 있는지 의아하다"며 "문 후보가 역사의식도, 정치철학도 없는 대통령 후보라는 점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박정희 통치 18년간 대한민국의 인권과 민주주의는 후퇴에 후퇴 거듭했고, 이 기간 동안 억울하게 죽어간 사람도 많다"며 "그런 피해자들이 살아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역표·보수표·박근혜표를 겨냥해 역사의식 없는 망언을 한 것에 분노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이어 "이로써 박근혜 전 대표 집 앞에 줄 서 있는 사람이 3명으로 늘었다"며 "허경영, 이회창, 문국현 후보"라고 꼬집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