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조사결과, 이명박 '과반 득표'로 1위

MBC·KBS, 李 50.3%, 鄭 26.0%, 昌 13.5%, 文 6.1%

제17대 대통령 선거 투표가 6시 마감된 가운데 각 방송사의 출구조사 결과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가 '과반 득표' 당선이 유력시되고 있다.

이명박 후보는 18일 MBC·KBS와 SBS 등 방송3사가 실시한 여론조사 모두에서 50% 이상 득표한 것으로 예측됐다. 이 후보는 MBC·KBS가 공동실시한 여론조사에서 50.3%, SBS 조사에서는 51.3%를 득표한 것으로 조사됐다.

2위는 정동영 대통합민주신당 후보로 두 조사에서 각각 26.0%(MBC·KBS)와 25.0%(SBS)로 예측됐다. 3위는 두 조사 모두에서 이회창 후보로 예측됐고, 득표율은 13.5%(MBC·KBS)와 13.8%(SBS)로 조사됐다.

鄭과 24%포인트 격차로 이명박 승 예상

방송사의 출구조사 결과이지만, 1위로 예측된 이명박 후보와 2위 정동영 후보의 격차가 24.3%포인트 이상 벌어진 것으로 나와 이 후보의 당선이 유력한 것으로 점쳐진다.

2위와 3위로 조사된 이회창 후보와 정동영 후보 역시, 득표율 격차가 13%포인트 대로 순위 변동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MBC·KBS 조사에서 문국현 창조한국당 후보는 6.1%, 권영길 민주노동당 후보는 2.9% 순이었다. SBS 조사에서는 문국현 후보 5.8%, 권영길 후보 3.0%로 예측했다.

MBC·KBS의 출구조사는 미디어리서치와 공동으로 전국 250개 투표소에서 투표자 7만 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또 SBS는 TNS미디어와 공동으로 전국 233개 투표소에서 10만 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한편,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오후 5시 현재 총 유권자 3천765만3천518명 중 2천167만7천712명이 투표에 참여해 57.6% 투표율을 보였다. 선관위는 최종 투표율도 60%대 초반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역대 대선의 최저투표율이었던 2002년 70.8% 보다도 떨어진 수준으로 역대 최저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태그

대선 , 이명박 , MBC , 정동영 , 출구조사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삼권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