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성장에 대한 새로운 상상력이 필요하다!

[미끄럼틀:한장의정치](22)공공미술은 노동자를 포함한 일반인들을 위한 것

사이버정치놀이터 '미끄럼틀'이 오픈했다. 문화연대는 '미끄럼틀'에 대해 "급진적 행복을 찾아 상상력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을 위한 안내서"라고 소개했다. 민중언론참세상은 '미끄럼틀' 중 '한장의 정치'를 기획 연재한다. '한장의 정치'는 "새로운 사회, 급진적 정책을 상상하고 공론화하기 위한 정책칼럼"으로 "만화가, 미술작가, 활동가, 교사, 평론가, 교수 등 다양한 영역에서 사회운동과 함께해온 이들이 상상하는 정책칼럼이 게재될 예정"이다.[편집자주]


노동자들의 투쟁은 언제나 치열하고 그 외침은 절규에 가깝다. 그러나 사측이나 정부의 버티기, 또는 무시하기는 언제나 한결같기만 하다. 더 이상 갈 곳을 찾을 수 없는 노동자들의 행동은 거리에 천막을 치고 시민들에게 호소하는 농성으로 남는다. 농성은 가진 것 없고 더 이상 내몰릴 곳이 없는 이들이 마지막으로 선택하는 장기투쟁의 시작이며, 단식을 하거나 삭발을 하는 그야말로 온 몸을 다 내거는 숨 막히는 투쟁의 집결체이다.

농성장에 가보면 허름한 천막에 비닐로 칭칭 감아 추위를 피하고 그 위에 노동자들의 요구를 알리는 현수막이며 포스터. 구호 피켓 등이 어수선하게 걸려있으며 농성 하는 사람들의 모습은 핏기 없는 얼굴에 삶의 고단함이 역력히 드러나 시민들과 소통의 여지를 찾아볼 수 없다.

힘든 투쟁의 모습은 오가는 시민들에게 어쩌면 역으로 거리감을 만들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리의 투쟁은 정당하다는 당위성으로 모든 것이 소통되리라는 기대감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조심스럽게 고민을 해본다.

재테크에만 관심 있는 사람들은 농성장을 그저 이질적인 공간으로 스쳐지나갈 뿐이며 하찮게 내려다보기를 서슴치 않는다. “농성장의 이들과 난 다르지” 라며 스스로의 계급을 규정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거리를 오가는 이들은 농성장을 피해서 돌아가거나, 이기적인 행동이라며 욕을 하거나,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한다며 짜증을 내기도 한다. 무엇이 서로에게 관심이 아닌 배제의 대상으로 만들었을까? 거리의 흉물로 남기엔 노동자들의 요구는 너무도 절실하지 않은가!

거리의 우뚝 솟은 건물들 사이로 수천만 원이 넘는 조형물이 공공미술이라는 이름으로 꼿꼿하게 서있는 현실에서, 공공미술이 주는 진정한 의미가 무엇인지 되돌아보아야 한다.

현실에서 공공미술은 노동자를 포함한 일반인들을 위한 것이다. 모든 사람들의 문화적 공유를 토대로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의미에서 농성장을 재구성하는 작업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낀다.

농성장이 거리의 흉물로 남을 것이 아니라 노동자들의 주장을 알리고 오가는 시민들과 소통하고 거리로 내몰린 노동자들의 투쟁을 함께 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새로운 문화적 공간으로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
덧붙이는 말

태그

농성장 , 미끄럼틀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신유아(문화연대)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ggg

    뜻은 알겠는데.... 거리의 흉물이라 .. 원래 농성은 흉물스러운 것 아닙니까? 있는 그대로 소통해야하는 것 아닌가요?
    언제부턴가 공사장에 장벽이 보기좋아졌잖아요. 그런데 그런 시도는 일정 의의도 있도 공감도 하나, 한편 왠지 '오바'스럽다는 생각도 들더라는 겁니다. 뭐 쓰다보니 이런 생각도 듭니다. 소통은 하고자하는 사람이 먼저 시도해야 된다는.. 그럼에도 왠지 찜찜해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