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노회찬, 아직도 ‘대피시킬 승객’이 남았냐”

“이중당적 심상정, 노회찬 즉시 탈당하라”

민주노동당이 지난 2일 진보신당(가칭) 창당준비위를 출범시킨 심상정, 노회찬 의원을 향해 “이중당적자” “보수 정치인에게도 드문 사례”라는 비난을 퍼부으며 즉각 탈당을 촉구했다.

박승흡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4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심상정, 노회찬 의원은 각각 지난달 5일과 17일 탈당을 선언해 놓고도 현재까지 민주노동당 당적을 유지하고 있다”며 “진보신당 상임대표직에 올라 이중당적을 갖고 있는 것은 민주노동당에게도, 진보신당에게도 예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박승흡 대변인은 “심상정 의원은 비대위 대표 시절 ‘당을 떠나 신당을 하려거든 즉시 탈당하는 것이 당원들에 대한 도리이자 언행이 일치하는 당당한 태도’라고 말한 바 있는데, 언행이 일치하는 당당한 태도를 보이기 바란다”고 비꼬았다.

박승흡 대변인은 또 노회찬 의원이 “당 대회로 말미암아 침몰하는 타이타닉 호에서 승객을 안전지대로 대피시킬 책임이 있다”고 발언한 것을 인용해 “아직도 대피시킬 승객이 남아있냐. 민주노동당이 당을 수습하고 총선 준비에 매진하는 가운데 이제 남은 것은 노회찬 의원이 당적으로 정리하는 일”이라고 냉소했다.

그는 “보수 정치인들도 탈당을 선언해 놓고 한 달 가까이 당적을 보유한 전례는 매우 드물다”면서 “심상정, 노회찬 두 의원의 정치이력에 탈당선언을 하고도 가장 오랜기간 당적을 유지한 국회의원이란 불명예 기록이 남지 않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심상정 의원과 노회찬 의원은 2월 임시국회가 끝난 뒤 탈당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태그

민주노동당 , 노회찬 , 심상정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이윤원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ㅋㅋ

    원래 세비는 당에다 내놓고 월급을 받아 의정활동을 하기로 결정났는데...심상정씨는 그렇지않았죠...근데...탈당하고나서도...당적을 정리하지 않다니....설마..세비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않지만...좀 거시기하네...

  • 관찰자

    세비 때문만은 아닙니다. 의원직 상실하면 기자들도 안 찾아온다는 이유도 있지요. ㅋ

  • 맑스

    자신들이 그럼 진보신당에서 다음 의원으로 당선될때까지..입다물고 있다가 말과 함께 탈당하면 되는 것이지 왜 말은 하고 행동은 한참후에 하는 건가요...?? 고작 이유가.. 미디어 타기위해서..?
    결국 스타성 유지을 위해 당과 당원 그리고 당비을 이용하는 것이조 그런고로 결론은 돈도 챙기고 .. 인기도 유지하고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