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작가들 운하를 말하다](13) 운하저지를 위한 시

해직되고 마지막 출석부를 부르던 그날처럼,

얼룩새코미꾸리야
흰수마자야
꼬치동자개야
흰꼬리수리야
참수리야
검독수리야
노랑부리저어새야
넓적부리도요야
황새야
두루미야
수달아

그리고
그리고
그리고
갑돌아
갑순아

아, 기어코 또다시 또박또박 불러보는 꽃다운 이름들아
덧붙이는 말

오인태/ 1962년 경남 함양 출생. 1991년『녹두꽃』으로 등단. 시집으로『그곳인들 바람 불지 않겠나』『혼자 먹는 밥』『등뒤의 사랑』등. 현재, 경남작가회의 회장.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