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골수 반미단체가 촛불시위 주도"

한나라 연일 촛불 공격..주성영, "살수차 동원은 당연한 법 집행"

정부가 촛불시위에 대해 강경 대응으로 돌아선 것과 함께 한나라당이 또다시 촛불시위에 대한 '색깔론' '배후론' 공세를 가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촛불시위가 '반미 세력'의 주도 아래 정치투쟁과 폭력시위로 변질되고 있다는 논리를 펴며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한나라, '색깔론' '배후론' '광우병 괴담' 공세 재개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27일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광우병국민대책회의 실체를 들여다보면 그들의 주장은 국민 건강을 빙자한 반미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며 "촛불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광우병국민대책회의의 핵심 세력은 진보연대로, 과거 민주주의 민족통일 전국연합, 6.15 공동선언실천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통일연대, 전국민중연대를 계승 통합한 골수 반미단체"라고 밝혔다.

이어 "쇠고기 수입 반대를 외치면서 촛불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진보연대는 반미를 신앙처럼 생각하는 단체로, 그동안 이름을 바꿔가며 국가보안법 철폐, 평택 미군기지 확장 반대, 매향리 사격장 폐쇄 등 반미활동을 해왔다"면서 "오종렬, 한상렬 진보연대 공동대표는 효순, 미선 양 사건 범대위, 맥아더 동상 강제철거시도, 한미FTA 반대를 주도했던 분들"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순수하게 국민 건강권을 걱정해서 모인 국민들의 촛불시위가 점점 반미단체 중심으로 반미시위, 정권투쟁, 정치투쟁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 주말에 있을 시위도 촛불은 사라지고 깃발만 나부끼는 시위로 전개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PD수첩' 광우병 관련 방송이 인터넷과 집회 현장 상영을 통해 전파되면서 촛불시위의 성난 민심을 자극하고 마치 미국산 쇠고기 먹으면 전부 다 광우병 걸리는 것처럼 국민들을 착각하게 만들었다"고 촛불시위가 확산되는 원인을 PD수첩이 만든 '광우병 괴담' 탓으로 돌렸다.

주성영 한나라당 의원도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해 "초기의 촛불시위는 이미 사라졌고, 정치투쟁으로 변질되고 과격시위로 변질되고 있다"는 주장을 폈다.

주 의원은 살수차 동원 등 경찰의 강경진압 논란에 대해 "공권력이라는 것은 국가의 법질서를 지키는 마지막 보루이며, 살수차를 동원하는 것은 당연한 법집행이라고 봐야 된다"는 견해를 폈다. 이정희 민주노동당, 안민석 통합민주당 의원이 경찰에게 폭행당한 사실에도 "법 집행과정에서의 당연한 처우를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정희 의원이 연행 과정 중 성추행을 당했다는 논란에 대해 "민주노동당 측의 상투적인 주장으로 본다"고 일축했다.

오히려 그는 "경찰청장이 자신의 자리를 걸고 이 사회의 법질서를 세워야 한다고 본다. 지금 이렇게 밀리고 하는 처사가 과연 옳은지 저는 회의를 가지고 있다"면서 경찰에 시위 진압 수위를 높일 것을 주문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