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유모차 시민, 진짜 부모 맞나 의문"

한나라당 의원들, "촛불집회 아니라 불법 폭력시위"

한나라당은 오늘(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최고위원회를 열고 촛불집회에 대한 발언을 쏟아냈다. 대부분 '폭력시위' 중단을 촉구하는 말들이다.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는 "정부가 쇠고기 문제에 있어서 최선을 다했다"며 "어떤 경우라도 '불법 짝퉁' 촛불시위는 절대 안되며, 이는 공동체의 평화와 이익을 깎아먹는 해충과 같다"고 말했다. "지금의 촛불시위는 촛불정신이 사라진 정치투쟁이 난무하는 장"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경찰에 대해서는 "경찰은 가급적 자극적인 말을 삼가하고 적법하게 대처하라"고 주문했다.

임태희 한나라당 정책위의장은 "연일 불법 폭력시위가 과격해지고 있다"며 "불법에 대해서는 법대로 엄정하게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영세 한나라당 사무총장은 '유모차 부대'에 대해 언급했다. 권영세 사무총장은 "아무런 의사 능력이 없는 유모차에 탄 아기를 방패삼아서 물대포를 막겠다는 일부 시위 참여자도 있었다고 한다"며 "이런 행태는 어떤 논리로도 정당화될 수 없고, 이런 사람들이 진짜 부모가 맞는지 의문이 든다"는 발언을 했다.

또 "이런 시위, 이런 집회를 더이상 촛불집회라고 불러서는 안된다"며 "광기어린 시위꾼들에 의한 그들만의 불법 폭력집회일 뿐이다"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한편,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도 오늘 라디오 프로그램 '백지연의 SBS 전망대'에 출연해 "시위가 두 달 이상 계속되고 광화문 내 언론사들이 시위대의 집중적인 공격을 받으며 밤늦게까지 불법 폭력시위로 변질됐다"며 "국법질서 수호 차원에서 경찰이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 과잉진압 논란에 대해선 "다소 과잉대응이라는 느낌을 주는 부분은 일선 전경들이 두 달 이상 잠을 못자고 시위를 막다 보니까 우발적으로 격분해서 그러는 경우도 있다"며 "이를 감안해서 평화시위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