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총파업 투쟁 강도 높이겠다"

2일 결의대회, 4-5일 상경투쟁... '국민감시단' 불매운동도

미국산 쇠고기 수입 위생조건의 관보 게재와 동시에 총파업을 선언한 민주노총이 1일 오전 11시에 기자회견을 열어 "이명박 독재정권 심판을 위해 총파업 투쟁의 강도를 더욱 높여갈 것"이라 선언했다.

민주노총은 "이명박 정부가 국민의 광우병 위험 쇠고기 재협상요구를 거부하고 촛불을 끄기 위해 공권력을 남용하여 폭압작전에 나선 것은 독재자들의 상투적인 수법"이라며 "박정희 군부독재와 전두환, 누태우 군부독재가 자행했던 국가폭력과 하등 다를 바 없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또 경찰이 광우병국민대책회의와 한국진보연대 사무실을 급습해 자료를 강탈해 간 것과 관련해 "그동안 사회개혁적 시민운동으로 국민들의 높은 신뢰를 받아 온 참여연대를 유린하고 민주노총과 같은 건물에 있는 한국진보연대를 범죄시하여 침입한 경찰의 만행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운송저지 투쟁의 성과를 조직적 불매운동으로 전환하면서 비상한 결의로 총파업 투쟁의 조직화에 돌입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민주노총은 각 산별조직의 계획대로 병원, 학교를 비롯한 현장급식에서 미국산 쇠고기 사용을 거부하는 노사합의를 이끌어내는 한편, 광우병국민대책회의와 함께 '국민감시단' 체제를 구축해 불매운동에 나설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지난 주말 촛불시위에서 김태일 전 사무총장이 중상을 입고, 어제(30일)는 냉동창고 앞에서 미국산 쇠고기 운송저지 투쟁을 벌이던 김은주 부위원장과 조합원 18명이 연행되는 등 정부의 '촛불 탄압'에 직간접적 영향을 받고 있다.

민주노총은 "냉동창고 운송 저지와 촛불집회를 중심으로 총파업 투쟁을 전개해 왔으나 이명박 정부가 독선과 오만을 포기하지 않음에 따라, 총파업 투쟁의 강도를 더욱 높여갈 것"이라며 2일 총파업 승리 결의대회와 4일 1박 2일 상경투쟁 등 투쟁계획을 밝혔다.

민주노총 투쟁계획에 따르면 2일에는 금속노조 조합원 15만여 명을 비롯해 건설노조 및 화섬연맹 소속 사업장 파업을 중심으로 15개 산별연맹이 총회투쟁의 형식으로 10만 명 이상이 참여하는 총파업 승리 결의대회를 각 지역에서 개최하며, 3일에는 16개 지역본부 주관으로 전국 동시다발 촛불집회를 연다.

4일부터 5일까지는 10만 명 규모의 1박 2일 상경투쟁을 전개해 미국산 쇠고기 재협상을 촉구할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매일 열리는 광우병국민대책회의 주최의 촛불집회에도 적극 결합할 것을 조합원들에게 주문했다. 5일 이후에는 민주노총 위원장의 총파업 지침 2호에 따라 연쇄적인 투쟁을 계속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민주노총은 지난 6월 10일부터 29일까지 미국산 쇠고기 저지 총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해 조합원 33만4571명(전체 조합원 대비 53.1%) 투표, 23만3299명(투표 조합원 대비 69.7%)의 찬성으로 총파업을 가결시킨 바 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