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기 청장, 특공대 투입 “보고만” 발뺌

[살인진압] 김석기 청장, 직접 서명한 문건도 몰라봐

김석기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자신이 직접 사인한 ‘1.20 전철연 한강로 3가 남일당빌딩 점거 농성장 진입계획’에 대해 “보고만 받았다”고 답해 논란이 되고 있다.

김유정 민주당 의원은 21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에서 ‘1.20 전철연 한강로 3가 남일당빌딩 점거 농성장 진입계획’을 공개했다. 이는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작성한 것이다.

이 문건에는 최종적으로 김석기 서울지방경찰청장의 사인이 있다. 애초 강기정 민주당 의원이 김석기 청장에게 “경찰특공대 투입을 최종 결정 했는가”라고 묻자 김석기 청장은 알려진 것과 다르게 “보고만 받았다”고 답했다. 김유정 의원이 “계획서에 사인이 있는데 이것이 보고만 받은 거냐”라고 묻자 김석기 청장은 “보고만 받았다”고 계속 답하다 김유정 의원의 추궁이 이어지자 “의원님이 그냥 그것이 승인한 것이라 이해해달라”는 애매한 답을 내놓았다.

김석기 청장은 자신의 사인도 몰라봤다. 김유정 의원이 사인이 되어있는 문건을 직접 전달하자 그제야 아는 듯 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이 작성한 '1.20 전철연 한강로 3가 남일당빌딩 점거 농성장 진입계획'. 김석기 청장은 자신이 직접 한 사인도 몰라봤다.

김유정 의원이 공개한 문건에서 서울지방경찰청은 “강력 진입 시 투석발사기(새총) 등 위해용품 사용하며 극렬저항 및 분신, 투신, 자해 등 극단적 돌출행동이 우려된다”며 위험상황을 예상하고 있었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은 우발대비로 △소화조 운용, 병력투입시 분신, 자해, 투신 등 돌발상황 대비 △구급차, 소방차 확보, 현장대기 및 에어매트 설치 △지원 중대 소화기 및 해정장구 최대 휴대 △최기병원 지정 응급상황 신속대응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까지 밝혔다. 그러나 현장에는 이런 우발대비 조치들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날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에서 한나라당 의원들은 용산 철거민들의 농성을 ‘테러’라 목소리를 모으며 경찰의 살인진압의 정당성을 찾기에 급급했다.

신지호 한나라당 의원은 “화염병을 무차별 투척하고 무기급 새총으로 골프공을 던지는 등 이는 도심테러 행위로 볼 수 있다”라고 했으며, 김태원 한나라당 의원과 장제원 한나라당 의원도 한 목소리로 도심테러로 볼 수 있기 때문에 경찰특공대 투입은 정당하다는 식의 논리를 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