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김석기 내정 철회 안 한다

[살인진압] “국민 생명을 청장 자리값만도 못하게 생각”

청와대가 김석기 서울지방경찰청장의 경찰청장 내정을 철회할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원인규명이 우선이라는 것이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을 통해 “김석기 내정자의 거취문제에 관심이 많은 것 같은데 이번 사건이 역사의 교훈이 되려면 무엇이 원인이고 무엇이 잘못인지 원인규명이 선제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설 이전에 김석기 청장이 자진사퇴 방식으로 경질될 것이라는 언론보도가 이어지자 청와대가 선을 그은 것.

이에 청와대가 23일까지 국회에 제출해야 하는 인사청문요청안에 김석기 청장을 포함시킬지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동관 대변인은 “4명 모두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하면서도 김석기 청장이 포함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목표는 모두 보내는 것”이라고 여운을 남기기도 했다.

하지만 김석기 청장이 22일 있었던 故 김남훈 경사 영결식에서 한 추도사가 도마 위에 오르면서 사퇴 압력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김석기 청장은 이 날 추도사를 통해 “불법폭력 시위로 경찰이 희생당하는 일이 다시는 없도록 하겠다. 경찰관이라는 이유 하나로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쳐야 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유정 민주당 대변인은 “김석기 청장의 후안무치함을 도저히 묵과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김남훈 경사를 사지로 몰아넣은 장본인은 바로 김석기 청장”이라고 지적하고 “폭력강경진압으로 철거민과 경찰을 사지로 몰아넣고 죄는 철거민에게 뒤집어 씌우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동당도 청와대에 입장에 대해 “인사고집을 부리는 청와대는 국민의 생명의 무게를 서울경찰청장의 자리 값만도 못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부성현 민주노동당 부대변인은 “김석기 청장은 지금 당장 구속해 재판에 회부되어야 할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부성현 부대변인은 “문책의 방법도 자진사퇴가 아니라 파면”이라고 밝혔다.

전, 현직 하위직 경찰관들도 용산 참사의 원인으로 김석기 청장을 지목했다.

전, 현직 하위직 경찰관 모임인 무긍화클럽 전경수 회장은 22일 오전 SBS라디오 ‘김민전의 SBS전망대’에 출연해 “용산 참사는 차기 경찰청장 내정자의 과잉 충성심에서 불거진 참사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말했다. 전경수 회장은 “불상사를 줄인다는 원칙을 망각하고 경찰권을 행사한 지휘관이 책임을 져야 하며 위법성이 드러나면 (김석기) 서울경찰청장을 구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