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청계광장에 추모 물결 열자

[살인진압] 범대위 대표자회의 "원천봉쇄 해도 추모대회 한다"

경찰이 1월 31일로 예정된 제2차 범국민 추모대회를 원천봉쇄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명박 정권 용산철거민 살인진압 범국민대책위’(범대위)는 예정대로 청계광장에서 추모대회를 갖기로 했다.

범대위는 오늘(29일) 오후 2시 용산 철도웨딩홀에서 가진 제2차 대표자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하고 조직 체계 보완, 기조와 요구 정리, 2차 추모대회 이후 계획 등을 논의했다.

박래군 공동집행위원장은 “경찰 측에서 청계광장을 봉쇄한다고 알려왔으나 추모제는 집시법 상 신고 대상이 아니므로 예정대로 돌아가신 분을 기리는 범국민적 추모행사를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오늘 대표자회의에는 88개 단체가 참가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각계를 대표하는 공동대표단을 구성키로 하고 심호섭 전국빈민연합 대표, 정광훈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 양규헌 사회주의노동자정당준비모임 대표 등을 우선 추천했다. 추후 종교, 네티즌 단위 등에서 공동대표를 추가하기로 했다.

대표자회의에서는 주장과 요구로 △이명박 정권 퇴진 △공정한 수사와 진상규명, 원세훈.김석기 및 책임자 처벌 △뉴타운, 재개발 정책 근본적 대책 마련 △사망자, 부상자, 연행자 및 철거민 대책 마련 등 네 가지로 정리했다.

‘이명박 정권 퇴진’ 문제는 다시 논란이 되었다. 지난 1차 대표자회의에서 주로 시민단체 쪽에서 요구가 과도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재논의했으나 결론은 ‘퇴진’을 분명히 하는 것으로 정리했다. 다만 범대위 참가 단체의 조건에 따라 ‘심판’ 등의 다양한 표현은 열어놓기로 했다. 이날 시민단체 대부분은 회의에 참여하지 않았다.

오광진 시민단체연대회의 정책팀장은 “1차 대표자회의에는 자리를 같이 했으나 각계가 다양한 추모의 물결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는 맥락으로 볼 수 있으며 ‘퇴진’ 논란은 부차적인 문제”라고 말했다. 오광진 정책팀장은 “31일 2차 추모대회에 이어 1일 열리는 국민대회에서는 MB악법 저지까지 더해 범국민적 운동을 펼친다는 취지를 담았다”고 말했다.

31일 범대위가 주최하는 범국민 제2차 추모대회와 2월 1일 민생민주국민회의 및 야3당이 주최하는 국민대회 성사 여부는 이후 철거민 참사 문제를 푸는 출발점이 될 전망이다. 다음달 2일에는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이 주관하는 촛불 미사가 예정돼 있다.

이종회 범대위 공동집행위원장은 “제2차 범국민 추모대회 이후 각계가 연대해 광화문 촛불공간을 열고, MB악법과 경제위기 노동자 살리기를 기조로 전국 각 지역에서 불씨를 지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