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들 검찰 발표에 일제히 ‘특검’ 도입 촉구

“경찰 무죄, 철거민 유죄로 짜맞추기 수사”

검찰이 9일, 발표한 용산 살인진압 수사 결과발표에 대해 야당은 일제히 “특검과 국정조사의 필요성이 확실해 졌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결론을 내려놓은 짜맞추기 수사”라는 지적도 이어졌다.

박승흡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를 단 하나도 신뢰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박승흡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검찰은 정권의 시녀로 전락했으며, 검찰에 대한 국민적 신뢰는 땅에 떨어질 대로 떨어졌다”라고 밝히며, 유가족과 범대위를 중심으로 국민과 함께 하는 진상조사에 착수할 것이라 말했다. 박승흡 대변인은 “사건의 본질이 공권력에 의한 타살임을 분명히 입증시켜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영민 민주당 대변인은 “경찰 무죄, 철거민 유죄라는 예정된 각본의 수순대로 한 짜맞추기 수사”라고 지적했다. “유권무죄, 무권유죄라는 국민들의 의심은 확신으로 변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노영민 대변인은 “이제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남은 방법은 특별검사를 도입하는 것 밖에 없다”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9일 오후 1시 30분 긴급의원총회를 열어 특검 도입에 대한 당론을 모을 예정이다.

진보신당도 성명을 내고 “공권력 살인을 공무집행이라 비호하는 검찰은 이제 용산 참사의 공범이다”라고 비판했다.

진보신당은 “용역 깡패의 개입에 대한 여러 증거가 속속 드러나자 수사 결과 발표까지 미뤄가며 내놓은 결과가 정부와 경찰에 면죄부를 주기 위한 것이었다니, 검찰의 그간 행태는 국민의 분노를 잠재우기 위한 시간끌기쑈였음을 부정할 수 없다”라고 밝히고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