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에 맞선 정당한 공권력 행사였다”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 회견열어 사퇴 표명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가 10일 오전 11시 서울지방경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자진사퇴했다. 김 내정자는 이날 형식적으론 자진사퇴했지만 청와대는 이미 김 내정자에게 경질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내정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권력이 불법 폭력행위 앞에 무릎 꿇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많지만 경제위기 상황에서 도덕적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9일 검찰의 용산 살인진압 관련 중간 수사결과 발표에서 경찰의 법 집행에 법적 문제가 없다는 결과를 받았다.

김 내정자가 이날 사퇴함에 따라 후임 경찰청장에는 치안총감인 강희락 해양경찰청장과 치안정감인 조현오 경기경찰청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유가족과 시민단체는 이날 김 내정자의 사퇴를 “김석기 내정자는 원세훈 국정원장 내정자를 위한 방패막이로 전형적인 도마뱀 꼬리 자르기다”라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은 김 내정자의 사퇴에 용기있는 결단이라고 밝혔다. 김 내정자의 선(先)사퇴론을 들고 나왔던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 자신뿐만 아니라 경찰의 명예도 지킨 적절한 처신”이라고 말했다.

국회는 10일 원세훈 국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연다. 야당은 이 자리에서 원 후보자가 용산 살인진압 당시 행정안전부 장관이었기 때문에 책임을 면할 수 없다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