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야당 집회 불법' 10명 소환

야 3당 "정당한 정치행위 탄압" 반발

지난 2월 1일 있었던 야 4당과 민생민주국민회의 공동주최의 집회와 관련해 경찰이 소환장을 발부했다. 경찰이 소환을 통보한 이들엔 용산범대위 소속 시민단체 활동가들뿐만 아니라 민주당 등 야당 당직자들도 포함돼 있어 반발이 거세다.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경찰이 야당을 불법단체로 몰아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며 "경찰은 2월 1일 집회와 관련 그 어떤 사안도 불법으로 내몰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또 "1일 집회는 합법 야당이 주관하고 진행한 합법적인 장외집회였고 용산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추모대회였는데도 경찰은 폭력을 유도하고 행진을 차단해 분노를 조장했다. 이를 먼저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이지안 진보신당 부대변인도 "사실상 정부가 야당탄압 공안통치에 본격 시동을 건 셈"이라며 "짜맞추기 편파수사로 면죄부를 주고 죄없는 철거민을 범죄자로 만든 것도 모자라 야당의 정당한 정치행위까지 불법 폭력으로 몰아붙이는 이명박 정부의 행태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