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대위, 이충연 용산4지역위원장 기소 규탄

특공대원 1명 사망, 10여 명 상해 혐의

‘이명박정권 용산철거민 살인진압 범국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용산4지역 철거대책위원장으로 활동하다 구속된 이충연 위원장에 대해 무죄 주장과 함께 석방을 촉구했다.

검찰은 17일 경찰의 진압 방해와 특공대원 1명을 숨지게 하고 10여명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 등으로 이충연 위원장을 기소했다.

이충연 위원장은 1월 30일 구속 당시 심각한 부상으로 입원중이어서 증거 인멸이나 도주의 우려가 없었고 부친인 고 이상림 씨의 상을 치르지 못한 상태여서 논란이 되었다.

범대위는 “검찰은 철거민 5명을 숨지게 한 경찰의 불법 과잉 진압에 대해서는 면죄부를 부여했다”며 “철거민 다섯 명을 숨지게 하고 십수 명을 다치게 한 책임을 규명하지 않겠다는 것인데 이런 편파 수사가 세상 그 어디에 있는가”를 묻고 이충연 위원장에 대한 검찰의 기소 처분을 규탄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