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25395명 용산참사 특검 청원

청원서 국회 제출 “철거민 무죄, 경찰과 이명박 유죄를 밝혀라”

2만 5천 395명의 시민이 용산 참사에 대한 특별검사제 도입을 청원했다.

  시민 2만 5천 395명의 청원서

용산범대위는 24일 오전 11시, 국회 국민은행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들이 보내준 청원서를 국회에 접수했다.

청원소개의원으로 나선 유원일 창조한국당 의원은 “수많은 국민들이 지난 2월 9일 검찰의 수사결과를 수용하지 못하고 있으며 의혹은 오히려 증폭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유원일 의원은 “청와대 등 정치권력으로부터 독립적이고 정치적 중립을 지키며 수사할 수 있는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기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2만 5천 395명의 시민들은 청원서를 통해 “특검을 통해 용산 망루 농성 철거민들은 무죄이며, 살인진압의 책임은 경찰 지휘관들과 이명박 대통령에게 있음을 분명히 밝혀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현재 국회에는 야4당 공동, 이정희 민주노동당 의원 대표발의로 용산 참사 특검법이 발의되어 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