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범대위 2일 추모대회 평화적 보장 촉구

강제연행사태 규탄..."경찰을 보면 치가 떨린다"


경찰이 30일 고인들을 추모하기 위해 용산 참사 현장을 방문한 대학생들을 강제로 연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폭력을 규탄하기 위해 용산범대위는 1일 오후 1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이 시작된 직후 용산경찰서 수사과장은 “금지된 불법집회를 하고 있다”며 경고 방송을 시작했다. 경찰이 사회를 보고 있던 홍석만 용산범대위 대변인을 지목해 “불법집회를 선동하지 말라”고 하자 홍석만 대변인은 “나는 기자회견에서만 사회를 본다”며 “지금까지 열린 모든 추모집회가 그러했듯이 경찰이 도발하지 않으면 행사는 평화롭게 마무리된다. 기자회견을 방해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경찰은 기자회견 참가자들이 강제연행 과정에서 발생한 성추행 의혹 등을 제기하자 ‘경찰모욕죄’를 들먹이며 기자회견 내내 경고방송을 이어갔다.


수진 대학생공동행동 단장은 “열사들을 추모하기 위해 온 대학생들을 마치 100일 전 철거민들을 폭력적으로 살인했듯이 강제로 연행했다”고 규탄했다. 수진 단장은 “정부를 조금만 비판해도 대학생들을 무작위로 잡아들이고 있다”고 이명박 정권의 행태를 비판했다.

고 양회성 열사의 부인 김영덕 씨는 “경찰을 보면 사지가 떨린다”며 분노하고, 기자회견에 함께 한 대학생들에게 “지금 상황을 똑똑히 기억해라. 나의 남편은 불에 타죽은 것이 아니라 학살을 당한 것이다”라고 당부했다.

용산범대위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고인을 추모하려던 대학생들을 폭력적으로 연행하고 전철연 회원을 성추행, 유가족을 폭행한 경찰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연행자들의 즉각 석방을 촉구했다. 용산범대위는 "2일 범국민추모대회 평화적 개최를 보장하지 않는다면 이를 시작으로 정권의 공안통치에 반대하는 강력한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용산범대위는 경찰의 폭력 행위와 성추행 혐의 등을 밝혀 고발할 계획이다. 용산범대위는 30일 사건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에 긴급구제신청을 해 놓기도 했다.

  대학생들은 30일 하지 못한 분향을 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