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맞는 용산 추모미사

3천 쪽 수사기록 공개 요구

지난 16일 비가 쏟아지는 주말에도 용산 살인진압 현장에서는 시민 3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용산참사 희생자 45차 추모미사’와 ‘추모제’가 열렸다.


이날 추모미사 발언에 나선 고 이상림씨 부인 전재숙 씨는 “검찰이 숨기고 있는 3천 쪽의 수사기록을 즉각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전 씨는 “유가족은 용산 참사의 진실이 밝혀지고 구속자의 누명이 벗겨질 때까지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산 철거민 살인진압 범국민대책위는 추모미사와 추모제가 끝나고 영화상영을 했다. 추모미사에 참가한 일부 시민은 농성에 결합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