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진압 150일, 영정 부서지고 유족 실신

깨진 영정 복구해 온다고 약속 후 유족 끌어내

용산철거민 살인진압이 발생한 지 150일이 된 6월 20일. 범국민추모제를 마친 용산참사 유가족들은 장마가 시작해 내리는 비를 맞고 도로 위에서 경찰과 싸워야 했다.

  용산 살인진압 150일, 경찰에 영정사진이 부서지자 영정 복구를 요구하며 도로에 연좌한 유족이 사지가 들려 끌려나가고 있다.

  부서진 영정사진

이날 유족들과 추모제 참가자들은 저녁 6시께 추모제를 마치고 행진을 시작했다. 참사현장에서 용산역을 거쳐 다시 참사현장으로 돌아오는 700여 미터 정도의 행진이었다. 그러나 경찰이 마지막 100여 미터를 두고 인도를 통해 행진하라고 도로를 막아서면서 사태가 커졌다. 경찰에 맞서 유족들과 참가자들은 “고인들이 죽은 지 150일인데 떳떳하게 행진도 못하느냐”며 행진을 강행했다. 이 과정에서 고인들의 영정이 부서졌다.

  경찰에 끌려나오다 실신한 유족


유족들은 “경찰이 영정을 복구해 오지 않는다면 행진을 마칠 수 없다”고 도로에 주저 앉았다. 경찰은 이들을 둘러싸고 연행을 하겠다고 경고 방송을 했지만 추모제에 참가한 김상희 민주당 의원과 단식 6일째를 맞은 전종훈 천주교 정의구현 사제가 경찰과 유족 사이 중재에 나서 영정 복구 약속을 받았다. 그러나 저녁 7시 30분께 복구를 위해 경찰이 가져간 영정은 돌아오지 않았고 경찰은 다시 유족을 둘러싸기 시작했다.

경찰은 유족을 둘러싸고 주변에 있던 참가자 3명을 연행했다. 이어 여경들이 유족에게 달려들어 한 명씩 인도로 끌어냈다. 고 윤용헌 씨의 부인 유영숙 씨는 경찰에 끌려나오는 과정에서 경찰과 참가자들이 뒤엉키면서 경찰에 밟혀 실신했다. 고 이상림씨 부인 전재숙씨, 고 이성수씨 부인 권명숙씨, 고 한대성씨 부인 신숙자씨도 인도로 끌려나오는 과정에서 실신과 탈진으로 119로 병원에 후송됐다. 경찰의 연행시도를 막던 전종훈 신부도 탈진해 병원에 후송됐다. 연행자 3명은 중랑경찰서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경찰이 행진을 막아서지 않았다면 행진은 30분 만에 끝날 예정이었다. 경찰의 무리한 해산시도는 오히려 도로소통을 더욱 어렵게 만들었다.

  경찰에 둘러싸인 유족들, 119 구급대가 실신한 유족 1명을 후송하고 있다.


이에 앞서 이날 오후 4시에는 200여 명의 시민이 우비를 입고 150일 추모문화제를 열었다. 추모 문화제에서 권영국 용산철거민변호인단 변호사는 “검찰은 PD수첩 수사에는 개인의 이메일까지 공개했지만 용산에 대해서는 수사기록 3000쪽을 내놓지 않고 법원은 아무 제재도 안 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고 이상림씨 부인 전재숙씨도 "수사기록 3000쪽을 반드시 얻어 돌아가신 분들이 하늘나라로 갈 수 있도록 싸우겠다"고 말했다.



태그

살인진압 , 용산참사 , 유족 , 용산철거민 , 영정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용욱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노동자

    추기경님 신앙의 진실이 무엇입니까?
    예수님의 순명이 무엇입니까?
    명동은 민주주의 성지 입니다.
    조계사도 기독도 회관도 종교의 지도자들은 용산참사의 진실규명을 위해 종단의 시국회의의 지혜는 어디 있습니까?
    저 남도의 끝에서 분단의 끝까지 신부님과 스님 목사님들은 땅에 엎드려 자신들부터 참회하며 긴 시간을 고통스럽게 그리고 그 깨달음으로 왔습니다.
    그것이 사제들의 시국선언문의 바탕이 되었다고 봅니다.
    이 사회가 탐욕으로 부터 자신들을 돌아 볼것을 말했습니다.
    그럼으로 전국 사제의 시국선언도 저항의 대상보다 자신들의 참회로 부터 그 고통의 빛으로 사회적 나눔의 빛을 확대하여 낮고 힘없는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물질적 정신적으로 나누어지는 미덕이 사제들의 시국선언 이었습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우리가 잃었던 민주주의가 회복되고 새로운 공동체로 밝아질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현실은 위에서 보듯 이명박 정권은 눈이 없습니다.
    아니 귀도 없습니다.오르지 용산참사의 진실이 드러날까 그것을 감추기 위하여 참사의 유가족들은 물론 사제들까지 폭력적으로 대하였습니다.

    유가족들은 시신들이 난도질 당하여 있는 지금 그들은 그 무엇이라도 잡고 싶을 겁니다.
    우리 사회가 이들의 슬픔을 왜곡되게 한다면 대한민국 진실은 없는 겁니다.그럼으로 신부님들 목사님 스님들은 교회의 순명으로 예수의 십자가의 길을 그대로 따르고 있는 겁니다.
    경찰들은 법과원칙을 말하지만
    법치의 원칙은 유가족의 시신은 부검에서 난도질 당하였습니다.
    이명박정권은 진실규명을 위해 검찰조사를 지켜보자고 했습니다.
    당시 국민의 여론은 용산참사의 경찰의 진압방법이 잘못 되었다고 다수가 말했습니다.
    그럼에도 진실규명은 뒤에서 유가족들의 동의도 없이 시신들을 부검의 명분으로 일방적으로 난도질 하였습니다.

    이것을 우리는 학살이라고 합니다.

    이제 종단의 지도자분들이 나서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국민에게 군림하는 아집의 독단의 이명박 정권
    독재정권은 경고는 불필요 합니다.
    역사는 종교의 존재에 대하여 어쩌면 회의하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종교가 사회적 양심을 들을수 없을때 이데올로기의 잣대는 물리적 충돌의 위기로 나갈수도 있습니다.바로 그 위험한 광기의 정치가 바로 현실에 있는 이명박 정권 입니다.

    민주주의 선거가 민주주의 구성원을 통합할 줄 모르는 사람을 집권자로 선출 했습니다.정치란 다름 입니다.그 다름이 민주주의 절차에서 드러나야 하며 절차를 각정파의 법안통과의 형식화로만 악용하게 되면 다수결은 대의민주주의를 망치게 됩니다.

    다수는 국회에서 어떤법도 만들수 있습니다.
    그것이 민주주의 구성원들의 차이를 해결해 내는 것이 정치입니다.이것이 어렵다고 하여 불도저식으로는 용산참사의 귀결 입니다.
    대한민국은 이것을 용납하지 않습니다.
    이것을 묵인하면 그야말로 한반도 주변의 열강들의 예속국가가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우리는 생존의 위기에 있습니다.

  • Ara

    방금 보낸 트랙백 이미 노무현은 범죄자로 국민에게 낙인 찍혔다. 는 잘못 보낸 것입니다. 번거롭겠지만, 삭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글을 읽고, 너무 안타까워 말을 잃었습니다. 정말 무어라 할말이 없습니다.

  • anonymous

    지금 몇날이 지났는데, 귀구멍 막혔나? 2몽박이 모하는거야? 국민과 소통하기 전에 용산참사 해결부터 좀 해와라!

  • 용산구민

    빨갱이 새끼들을
    모조리 잡아 들여라....

    빨갱이 신부들도....

  • 연예인노출사고

    해도 해도 너무 한다 ㅠㅠ

  • 아..

    아......

  • 용산시민

    눈꺼풀에 빨강색만 씌우고 다니는 용산구민은 계속 그렇게 살아라. 그렇다구 맹박이가 너를 기용할 거 같냐? 착각에서 깨어나구 빨갱이 논하기 전에 너의 부모님이 특공대에 의해 학살되었어도 항의하는 사람들에게 빨갱이라구 할래? 생각없이 색깔이 만사라고 생각하는 너 자신이 불쌍하구나..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