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명리 가을

[이수호의 잠행詩간](73)

바람이 그림자도 없이 빨리 지나가고

구름이 새털같이 가볍게 천천히 뒤따르고

산은 꼭대기부터 색깔을 바꾸며
키 큰 나무를 흔들어 작은 열매를 굴리고

계곡은 더 딴딴해진 바위에 햇살 부딪히는 아픔으로
맑은 소리를 만들고

강을 만나면 주르르 눈물 흐르듯
보름달 뜨고

* 오 목사님 내려가 계신 강원도 철원군 월명리에도 가을이 왔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