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 작은집

[이수호의 잠행詩간](80)

숲속 나무가 흔들린다
나뭇잎이 떨어진다
마른 잎 위에서 빛나는 햇살
새인가
소리가 반짝인다
몇 걸음 떨어져서 보면
숲이 흔들린다
깊은 가을이 흔들린다
계곡을 품은 산들이
우우우 울음 운다
잎이 떨어지면서도 나무는 아름답고
흔들리며 우는 산들이 더욱 화려한 것은
지난 계절을 기억하지 않는 탓이다
모든 것을 용서한 까닭이다
용서는
어떤 전제나 조건도
허락하지 않는다
오늘도 숲속 작은집은
우리의 모든 상처를
포근히 안아 준다

* 언론 악법 무효 판결을 앞두고 천정배 의원은 헌재 앞에서 철야 노숙농성에 들어갔고, 최문순 의원은 화계사에서 매일 삼천배를 하신다. 용산참사 결심 재판에서 이상림 열사의 아들 이충연에게 살인죄를 적용해 검사는 징역 8년을 구형했다. 잔인한 10월, 가을이 깊어가고 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