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범대위 8명 또 연행

[사진] 정부청사 총리실 면담 요구하자 주변 관계자 연행부터

  연행되는 류주형 용산범대위 대변인


27일 용산참사 사과와 문제해결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총리실 면담을 요구하며 정부청사 앞에서 기다리던 유족들과 떨어져 서 있던 홍석만 대변인 등 용산범대위 관계자들 8명이 또 연행됐다. 어제 무기한 단식농성을 하다 연행된 범대위 대표자 등 6명도 아직 경찰서에서 풀려나지 않았다. 경찰은 이들을 관악경찰서로 모두 이송했다.

  경찰버스 안으로 연행된 홍석만 범대위 대변인




  범대위 관계자 8명이 연행되어 관악경찰서로 이송된 후 이재영 총리실 행정정책 과장(사진 왼쪽)이 근처 커피숍에서 만나겠다고 유족과 김태연 용산범대위 상황실장 앞에 나섰다. 유족들은 만남이 끝나면 연행자들을 전원 풀어주라고 요구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