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침몰 당시 TOD 동영상 있다”

이정희 의원, 국회 본회의에서 합참 관계자들이 봤다고 밝혀

이정희 민주노동당 의원이 천안함 침몰 순간의 열상감지장치(TOD) 동영상이 존재하고 이를 본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들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정희 의원은 19일 국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천안함 침몰당시 TOD영상이 있다고 밝혔다.

이정희 의원은 민군합동조사단의 결과발표를 하루 앞둔 19일 국회 본회의에서“천암함의 함수와 함미가 분리되는 순간의 동영상을 국방부가 숨기고 있다”며 “동영상 없다는 국방부 주장 완전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TOD 동영상을 본 사람들이 있다. 3월29일 모처에서 합동참모본부의 정보참모부장 산하 정보분석처 소속된 A 대령 등 관계자들과 합참의 작전참모부 산하 정보작전처 B 대령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동영상을 봤다”고 동영상 목격자들의 존재까지 밝혔다.

또한 이 의원은 “이 사실이 이명박 대통령에 보고 안 되고 은폐됐다는 의문을 가지고 있다”면서 “국방부와 합조단 대변인은 허위사실이며 법적조치 한다고 했지만 진실은 동영상을 본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고, 동영상 없다고 잡아떼는 것은 합참의 고위군관계자들”이라고 개탄했다.

이 의원은 “천안함 사태진상규명에 TOD동영상은 기초자료”라며, “사고 당시상황, 폭발강도, 물기둥 얼마나 솟아 올랐는지, V자인지, 역V자인지를 알려줄 결정적인 단서“라고 설명했다.

20일 있을 민군합동조사단 결과발표에 대해서도 경고했다. “내일 조사결과에 사건당시 동영상을 증거로 채택 않는다면 조사결과 발표를 미뤄야한다”며, 군관계자들의 계획적인 은폐혐의가 있고, 이들의 위증에 기초한 조사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목소리 높였다.

또한 이 의원은 다음 주 예정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 발표에 대해서도 “왜 국가안보 중대 문제 발표를 투표일 직전에 하냐”며 “국민적 심판이 두려워 천안함 사건을 선거이용하려는 것으로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청와대를 향해 지적했다.

그동안 일부 언론에서 군 당국 관계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한 침몰당시 TOD 동영상 존재에 대한 의혹들이 제기되어 왔다. 이 의원이 국회 본회의에서 보다 구체적으로 침몰당시 TOD 동영상의 존재와 목격자들을 언급함에 따라 20일 합조단 결과발표에서 이 부분이 어떻게 해명될지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