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문가 “중국정부 천안함 자체 조사 중”

진징이 베이징대 교수, “군사분계선에 총성 울리는 상황도”

중국 내 한반도 전문가는 중국정부가 현재 천안함을 자체조사 중에 있고 남북간 대결이 전쟁상황으로 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진징이 베이징대학교 한반도연구센터 교수는 26일 [손석희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정부가) 자체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과정에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이번 사태에 대한 직접적인 중국의 입장 같은 건 아직까지 매체에서도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진 교수는 “한국정부가 발표한 결과에 대해선 사실 중국은 한국정부 발표를 믿고 안 믿고를 떠나서 자체평가를 할 것”이라며 “사안이 워낙 민감한 것만큼 중국으로서는 신중에 신중을 기할 것으로 생각하고, 관련국들도 역시 신중에 신중을 기할 걸 주문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기본태도에 대해 “한반도 평화안정이 최우선이라는 그런 입장이라고 생각”한다며 “
중국에서 지금 이러한 태도를 취하는 데는 남과 북이 모두 격앙되고 흥분된 상태에 있기 때문에 좀 차분하게 신중한 대응을 주문한 게 아닌가 그렇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자체조사 결과에 따라 중국 정부의 대응에 대해서는 “(어떤 결과가 나오든) 중국의 기본입장이나 태도에는 큰 변화가 없지 않겠나 생각한다”며 “문제는 이 일을 어떻게 한반도 평화안정에 이롭게 그런 결과를 도출해내는가 하는 게 제일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진 교수는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상황이 자칫 전쟁으로 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진 교수는 남북한이 세계에서 유일하게 전쟁 정지상태에 있다며 언제든 전쟁상태에 돌입할 수 있다고 봤다.

진 교수는 “아마 한국에서 전쟁 불사를 이야기하는 분들은 사실상 전쟁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그 전쟁을 막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그런데 문제는 북한도 그렇게 생각하게 되면 어떤 결과가 나오겠는가”라고 반문하며, “바로 제 생각에는 (이 상황이) 치킨게임이라고 생각하는데, 서로 상대방이 누그러들 것이라고 생각하게 되면 긴장 수위는 계속 높아갈 수 없지 않다”고 밝혔다. “사실상 한반도 군사분계선에서 총소리가 다시 울릴 수 있는 그런 상황도 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북한의 경우도 한미일 공조제재가 북한에 실질적인 위협이 되고, 남한 내 강경파들의 전쟁불사라든지, 흡수통일 목소리도 북한은 생존을 위협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북한이 어느 만큼 대응하겠느냐 하는 건 한국의 대응과도 깊은 관련이 있겠지만 쉽게 멈추지는 않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태의 해결과 관련해서는 남북간 직접 대화를강조했다. 진 교수는 “한반도 문제는 역시 남북한이 해결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출구는 남북대화밖에 없다”고 조언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