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의 ‘참여연대’ 포위하기

15일에 이어 16일에도 참여연대 앞 시끌벅적할 듯

참여연대가 천안함 침몰조사 의혹제기 서한을 UN 안보리에 전달한 것과 관련, 보수단체들의 전방위적 압박이 계속되고 있다.

15일 서울 통인동 참여연대 앞에서는 보수단체인 상이군경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참여연대를 규탄했다. 이들은 참여연대의 서한 전달을 ‘이적행위’로 규정하고, “민군합동조사단에 의해 북한의 만행이 밝혀졌는데도 참여연대는 북한을 옹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참여연대 사무실로 진입하기 위해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납북자가족모임도 같은 날 참여연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여연대는 김정일의 지시를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고, 라이트코리아와 6.25 남침피해유족회 등은 참여연대를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대한민국재향군인회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참여연대의 친북행위와 반국가적인 범죄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며 정부에게 참여연대와 그 구성단체를 즉각 국가보안법으로 엄정 수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16일에도 보수단체들의 참여연대 앞 규탄 기자회견이 이어질 예정이다.

오전 10시 서울시재향군인회의 참여연대 규탄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11시에는 국민행동본부가 참여연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오후 1시에는 대한민국어버이연합회가 국가와 민족을 위한 안보 토론회를 열고 참여연대에 서한문을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오후 2시30분에는 바른사회시민회의가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참여연대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4시30분에는 자유총연맹이 참여연대 수사 촉구 기자회견을 참여연대 앞에서 이어 갈 예정이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