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사건 끈질기게 진실규명 하겠다”

천안함 진실규명 공동행동 발족, 남북미중 4개국 공동조사 등 촉구

천안함 침몰원인에 대한 의혹과 반론이 거듭되고, 보수세력들의 강경한 행동이 연일 지속되는 가운데 사회단체들이 ‘천안함 사건 진실규명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공동행동’을 발족하고 본격적인 진상조사 활동을 선언했다.

공동행동은 지난 5월 25일 진보사회단체 비상시국회의에서 대책기구 구성을 논의하고 준비과정을 거쳐 이날 대책기구를 발족했다.


공동행동은 천안함과 관련한 진상조사를 기본활동으로 잡고 자체진상조사를 전개할 예정이다. 진상조사는 공동행동에 참가한 개인과 단체 외에도 민간전문가들이 네트워크를 구성해 내실 있는 조사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 남북공동조사, 남북미중 4개국 공동조사, 국정조사 같은 정부기관 차원의 진상조사를 촉구할 예정이며 천안함 진실 신고센터를 만들고 범국민 서명운동도 계획하고 있다.

이규재 범민족연합남측본부 상임의장은 “절박한 심정으로 이 시대를 사는 사람의 사명감으로 진상조사를 위한 공동행동을 결성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평화와통일을 여는사람들 유영재 미군문제 팀장은 “천안함 사고에 미국이 직간접적으로 연관 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미국은 진실을 알 수 있는 정보와 자료를 가지고 있다. 그런 미국의 책임을 묻는 활동도 전개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발족식 참가자들은 “이명박 정부는 천안함 문제를 빌미로 안보위기를 조성하여 정국을 주도하고 냉전체제를 확고히 강화하려하고 있지만, 국민은 이를 용납하지 않았고 국제사회에서도 통하지 않고 있다”며 “외교안보 문제를 정부의 독점적 영역으로 간주하는 시대착오적인 행태는 자신들의 외교 실패를 엉뚱한 데로 돌리려는 술책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명박 정부가 한반도 평화를 외면한 채 적대정책을 강행하는 만큼 그에 걸맞는 비상한 태세가 절실하다”며 “한반도 평화와 공존을 위해서는 천안함 사건의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진실이 규명되어야 하며, 총체적이고 끈질긴 대응이 필요해 공동행동을 발족한다”고 밝혔다.

공동행동에는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평화재향군인회, 한국진보연대 등 40여개 단체가 참가했다.
태그

천안함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용욱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이효범

    국민의 알권리를 존중해야합니다. 국민이 주인이 된 나라의 이름이 무색하지 않도록, 다만 그래도 한국은 많은 변화를 하고 있으며, 그것은 모두 국민의 힘이라고 믿습니다.

  • 소형근

    대한민국의 한사람으로써 천안함사건은 철저하게 진상을 파악해 검증이되어야하고 시민단체를 몰아부치는 것은 절대로 안됩니다 원인제공은 정부에 있읍니다 국민에게 무엇인가를 속이고 언론을 탄압하는 것은 과거로 돌아가는 대한민국이 아닙니다 세계와 어깨를 나란이 할려면 투명하고 민주적이어야 함은 물론 현정부와 한나라당을 책임지는 주요당직자들이 잘이끌고 소화해야 합니다 그래야 한국의 경제가 살아납니다 극과극을달리는쌍두마차는절대로안됩니다 당청정이 함께 머리를맞대고 않아서 진지하게 대화로 풀어 가세요 국민의 한 사람으로써 간절히 바랍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