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물기둥’ 목격자 없다?

합조단이 임의로 ‘물기둥 봤다’고 발표

민군합동조사단이 천안함 어뢰피격의 주요 증거로 제시한 사고당시 백령도 초병이 물기둥을 관측했다는 진술이 사실이 아니라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22일 <한겨레>는 지난 3월26일 밤 천안함 침몰 사고 당시 백령도에서 근무한 해병대 초병들이 물기둥을 목격했다는 군의 발표와 달리 초병들은 군 자체 조사 때 “물기둥을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고, 천둥이나 낙뢰로 추정해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또한 감사원은 이 사실을 천안함 사태 감사 과정에서 파악했으나, 사고 원인은 감사 대상이 아니란 이유로 지난 10일 감사 중간발표에 넣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겨레에 따르면, 사고당시 박아무개 상병은 진술서에서 “경계 근무 중 쿵 하는 소리를 듣고 해상 전방 약 4㎞를 쳐다보니 높이 약 100m, 너비 20~30m의 하얀색 섬광이 보였다가 2~3초 뒤 소멸됐다”고 진술했고, 다른 초병인 김아무개 상병도 “하얀 불빛이 주변으로 퍼졌다가 소멸되는 것을 보았다”고 진술했다. 이들은 여러 차례 군 조사에서 섬광과 폭발음을 종합해 낙뢰로 판단해 보고했다고 일관되게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한 소식통은 “초병이 본 섬광이 뭔지 단정할 순 없지만 물기둥을 확실히 봤다는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초병이 물기둥을 관측했다’는 발표는 군의 판단일 뿐 확인된 ‘사실’은 아니라는 지적이라고 보도했다.

천안함 사고 당시 물기둥의 존재는, 천안함이 북한 어뢰 공격을 받아 침몰했다며 민·군 합동조사단이 제시한 중요한 근거의 하나였다. 야당과 참여연대 등은 ‘어뢰 공격이라면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거대한 물기둥에 대한 증거가 빈약하다’며 물기둥의 존재 여부에 의문을 제기했지만,

천안함 생존 장병들은 4월7일 국군수도병원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물기둥을 보지 못했고 물에 젖지 않았다고 진술한 바 있다. 그러나 합조단은 기존 입장을 바꿔 5월20일 발표 당시 △백령도 초병의 물기둥 목격 △천안함 좌현 견시병의 얼굴에 물방울이 튀었다는 진술 등을 근거로 “수중폭발로 발생한 물기둥 현상과 일치한다”고 결론 지었다.

한겨레는 다른 분석 기사에서 초병이 폭발음을 듣고 물기둥을 볼 가능성이 없다고 설명했다.

초병이 천안함과 가장 가까운 거리인 2.5km 떨어져 있었다 하더라도 초병이 물기둥을 볼 가능성은 0%에 가깝다. 왜냐하면 천안함에서 나는 폭발음이 초병의 귀에 도달하는 데는 7.35초가 걸린다(2500/340=7.35, 초속 340m 기준). 그런데 5월20일 합조단 발표 당시 윤덕용 공동단장은 어뢰 폭발로 인한 물기둥이 올라갔다 내려오는 데에는 3초가 걸린다고 밝혔다. 초병이 천안함 폭발음을 들었다고 해도, 그때는 이미 물기둥이 솟구쳤다가 사라진 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아직까지 공식적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만약 민군 합동조사단이 당시 초병이 어떤 상태에서 어떤 물기둥을 봤는지 보다 명확히 하지 않으면 이 또한 거짓 증언 논란을 불러올 수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