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문화자본의 독점 상황 비판적 분석

[새책] 이동연, 『문화자본의 시대』(문화과학사, 2010.6)

『문화자본의 시대』는 신자유주의가 본격화되기 시작한 1990년대 후반 이후 한국 문화자본의 형성 원리를 파악하고, 그 본질을 간파하려는 글들로 구성되어 있다. 문화자본은 우리가 통상 알고 있는 문화산업이나 문화콘텐츠 시장과는 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다. 문화자본은 계량화된 화폐자본으로만 한정되지 않고, 개인들이 사회적 관계 속에서 축적한 상징적 힘과 감성적 자산을 포함한다.

문화자본은 개인이 보유한 문화의 자산 가치를 폭넓은 관점에서 파악하고자 한다. 가령 문화자본은 개인이 보유하고 있는 문화자산들의 화폐가치만이 아니라, 문화와 예술을 생산하고 소비하는 능력, 문화의 장에서 행사할 수 있는 상징적인 위력, 공공제도가 부여하는 권력의 행사, 교육과 계급에 의해 축적된 문화적 취향 일체로 구체화할 수 있다.

따라서 문화자본은 문화예술가와 문화산업가에게만 귀속되는 문제가 아니라 개인들의 라이프스타일의 문제이기도 하면서 우리 사회를 구성하는 사회 체제와도 깊은 연관성을 갖고 있다. 더욱이 하드웨어에서 콘텐츠웨어로, 경제의 시대에서 문화의 시대로 이행하고 있는 21세기에서 문화자본에 대한 심층적인 탐구는 한국사회의 탈근대적 성격을 이해하는 데 적절한 계기를 제공해 준다.

이 책은 한국사회의 문화자본의 성격과 실체를 세 가지 영역으로 구분해서 설명하고 있다. 첫째는 문화자본에 대한 개념적인 이해와 문화자본을 축적하는 개인들의 일상생활의 특이성, 그리고 문화자본이 축적되고, 정치적 권력의 장으로 이행하는 방식에 대한 분석을 담고 있다. 문화자본에 대한 이론적 고찰은 대부분 피에르 부르디외의 ‘문화자본’ 개념에 의존했고, 그 외에 짐멜의 ‘화폐론’과 아도르노와 호르크하이머의 ‘문화산업 비판론’을 많이 참고했다. 한국에서 문화자본은 문화예술의 취향의 구별보다는 대체로 주거, 교육, 스타일과 같은 개인의 일상생활의 구별을 통해서 구체적으로 드러난다.

두 번째 한국의 문화자본의 새로운 시장 형성과 재편에 주목했다. 이 책에서 개별 주제로 언급된 영화, 대중음악, 뉴미디어, 공연,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대한 분석들이 이 부분에 해당된다. 문화산업의 다양한 영역을 문화자본의 토픽으로 분석할 때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것은 문화자본의 독점화 현상이다. 영화의 수직계열화, 대중음악의 통신자본으로의 편입, 아이돌 팝에 의한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재편, 뉴미디어 시장의 인수 합병 사례들은 모두 독점의 논리로 수렴된다.

마지막으로 문화자본이 확대 재생산되는 가장 중요한 지점이 공간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도시공간의 재개발에서 문화자본의 논리는 핵심적인 키워드이다. 과거 개발독재 시대에 공간은 문화적인 관점보다는 경제적 관점에 의해서 개발되었다. 그러나 산업근대화 시대 지어진 낡은 건축물들이 철거되고 그곳이 새로운 방식으로 재개발되는 기본 원리들은 모두 명목상으로는 생태적, 문화적 코드에 의존한다.

그러나 청계천 복원사업, 세운상가 해체 및 재개발, 도심 재생을 위한 아트팩토리 사업, 디자인거리 조성 등 도심의 공간을 재개발하는 논리들은 모두 문화적, 생태적 원리를 오용하거나 왜곡한다. 공간의 문화자본은 토지의 가치를 상승시키고, 재개발을 정당화하는 자본주의의 논리가 된 것이다.

<목차>

1. 서문: 문화자본이란 무엇인가
화폐의 등장과 인간감정의 소외 | 문화산업―대중을 기만하는 계몽주의 이데올로기 | 문화자본과 아비투스 | 후기자본주의시대 문화자본의 논리

2. 한국의 문화자본은 어떻게 형성되는가
한국 문화자본의 특이성 | 신자유주의 시대 문화자본의 독점화 | 구조화된 문화자본의 커넥션 | 뉴라이트 문화권력의 등장 | 대안문화의 형성은 가능한가

3. 문화자본의 정치학: ‘권력’과 ‘감수성’의 재생산
문화권력의 발생원리 | 미디어의 상징폭력과 오인 | 감정의 문화자본: 불량식품 연대기 | 저항의 스타일은 어떻게 상품형식으로 흡수되는가?

4. 한국인의 일상과 문화 아비투스
한국인의 문화자본의 특이성 | ‘브랜드 아파트’와 상징자산 | 영어 몰입교육과 언어자산 | 학력자본의 재생산 | 교양과 예술의 취향으로 체화된 문화자본―새로운 소비귀족 아티젠 | 김연아 효과와 문화 아비투스

5. 대중문화산업의 독점화 논리와 대안 문화행동
대중문화산업 독점화의 세 가지 징후들 | 뉴미디어 시장으로 흡수된 대중음악의 운명 | 멀티플렉스의 상영 환경과 수직계열화 | 연예기획사의 우월적 지위 | 대안적 문화행동의 구상

6. 융.복합 시대 뉴미디어 문화자본의 향방 |
통합미디어법 시대의 뉴미디어 시장의 재편 | 뉴미디어 문화콘텐츠 정책의 변화과정 | 뉴미디어 시대 모바일의 진화 | 뉴미디어 문화자본의 재생산 | 뉴미디어 문화자본의 전망

7. 한국 공연산업과 문화자본의 형성
대형공연 전성시대 | 뮤지컬 시장의 흥행 조건들 | 록페스티벌의 신화와 현실 | 공연산업의 생태계를 위한 대안모색

8. 한류 문화자본의 형성과 문화민족주의
동아시아에서 한류의 변역―‘토착화’와 ‘현지화’| 한류 문화자본 형성과 문화민족주의의 위치 | 동아시아 내 문화민족주의의 지형 | 문화민족주의로서 한류의 불길한 징후

9. 아이돌 팝의 문화자본과 연예제작 시스템
아이돌 팝 전성시대 | 아이돌 팝 연예제작사의 특이성―SM, DSP, JYP, YG | 아이돌 팝 문화자본 형성의 구조 | 동방신기 사태, 무엇이 문제인가? | 상징 자본으로서 아이돌 팝의 두 가지 코드―‘애국주의’와 ‘섹슈얼리티’

10. 글로벌 미디어 시대의 스포츠중계와 문화자본
스포츠는 미디어다 | 스포츠 중계권과 스포츠 문화자본 | 다원화된 포스트미디어의 중계 환경 | 스포츠 중계권―글로벌 자본으로의 종속 | 대안을 찾아서

11. 축구의 세계화: 프리미어리그의 문화자본
프리미어리그의 흥행 카드―빅의 전쟁 | 프리미어리그와 축구 자본의 세계화 | 미디어 속의 프리미어리그

12. 세운상가의 근대적 욕망: 한국적 아케이드 프로젝트의 변형과 굴절
세운상가의 죽음과 개발 논리 | 산업 근대화의 욕망, 한국적 아케이드 프로젝트 | 좌절된 유토피아, 공간의 근대성 | 알레고리로서의 ‘세운상가’―공간의 우울함 | 공간의 문화자본의 흔적들

13. ‘디자인 서울’의 시각성: 포스트메트로폴리스의 상상
뮌헨과 뉘른베르크에서 배우기 | 포스트메트로폴리스를 꿈꾸는 ‘디자인 서울’ | 미디어 폴­진화된 전자 스펙터클 | ‘테마파크’로서의 광장

14. 공간의 문화자본과 예술 게토의 생성
문화도시 서울, 우울한 알레고리 | 예술과 철강의 조우, ‘예술 게토’로서 문래동 예술창작공간 | 문래예술창작공간의 정체성에 대한 세 가지 토픽들 | ‘아트팩토리’를 넘어선 아트팩토리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