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초등학생 전면 무상급식

2011년부터 실시...전북교육청, 6개 시 및 전북도와 무상급식 협약 체결

전라북도 전체 초등학생들이 오는 2011년 부터 무상급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는 전라북도 교육청이 13일 도청 도지사실에서 그동안 무상급식이 실시되지 않았던 전주시, 군산시, 익산시, 정읍시, 남원시, 김제시 등 6개 시 및 전북도와 무상급식 공동협약(MOU)을 체결한 데 따른 것이다.

공동협약서에는 초등학교 무상급식은 2011년부터 실시하며, 소요재원은 교육청과 지자체가 각각 50%씩 부담하고, 지자체의 분담액은 도 25%, 6개 시가 각각 25%를 분담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2011년부터 전북 도내 전체 초등학생에게 무상급식이 실시될 전망이며, 도교육청은 “도시지역 초등학생 추가소요액 총 293억원에 대해 도교육청 147억원, 전북도가 73억원, 6개 시가 73억원을 분담할 예정”이라며 무상급식 분담 금액을 밝혔다.

교육청 147억원, 전북도 73억원, 6개시 73억원 분담

도내 전체 초등학교에 무상급식이 실시되면 도내 학교 무상급식율은 학생대비 61%, 학교대비 80%를 넘어서게 된다.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은 “완전 무상급식이 이루어지는 2011년 시지역 초등학생은 물론 중학생까지 50%의 급식비를 지원해 학부모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일찍 덜어 줄 것”이라면서 6개 시의 적극적인 대응 지원을 당부했다.

전북교육청은 “이후 중고등학생 무상급식은 단계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제휴=참소리)

  전북도교육청 급식비 소요액.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