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오염 밥상, 걱정만 하시겠습니까?"

친환경먹거리 단체, "안전한 먹거리와 핵발전소는 공존할 수 없어"

울산지역 친환경먹을거리 단체들이 "핵발전 정책의 폐기와 친환경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살림울산생활협동조합, 아이쿱소비자생활협동조합,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울산연대 등 친환경먹을거리 단체들은 28일 오후 2시 남구 삼산동 롯데호텔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는 고리핵발전소 1호기의 수명연장을 즉각 중단하고 월성핵발전소 1호기는 원래 수명대로 폐기할 것, 한국수력원자력과 울산시는 울주군에 부지협의 중인 신고리핵발전소 5,6호기의 신규건설 계획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출처: 울산노동뉴스]

이어 "정부는 국외의 방사능 오염 농수산물에 대한 엄격한 수입 금지 조치를 단행하고 국민적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철저한 안정성 검사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대기와 바다 토양의 방사능 오염에 대해 정확하고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고 국내산 농수산물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며 먹을거리의 안정성과 아이들을 비롯한 시민들의 건강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정부와 언론에서는 '허용기준치에 훨씬 못 미치는 적은 양이다', '이것은 자연계에도 존재하기 때문에 안심하라'고 말하고 있다"며 "방사능이 지속적으로 유출돼 축적될 경우 모든 생명과 생태계의 순환 고리에 어떠한 나쁜 영향을 미칠지 그 누구도 장담할 수 없고 과학적으로 명백히 밝혀진 바도 없다"고 비판했다.

[출처: 울산노동뉴스]

이어 "핵발전소는 어디에 있든 절대로 안전할 수 없는 핵에너지다. 세계 각국에서는 핵발전 확산정책을 중단하고 중장기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그런데 한국정부의 에너지 정책은 고리 1호기의 수명연장과 핵발전소 추가 건설 계획 등 한참을 역주행하고 있다. 도대체 이런 상황 앞에서도 보고 배우는 것이 없다는 게 가슴 저미도록 답답할 뿐이다. 안전한 핵발전소란 없다. 핵에너지는 결코 비용이 싸지도 않다. 유일한 대안은 핵발전 정책의 폐기와 친환경재생에너지로의 전환 밖에는 없다"고 강조했다.

친환경 먹을거리 단체들은 "우리는 친환경 먹을거리를 통해 우리 사회를 생태적으로 전환하고자 한다"며 "안전한 먹을거리와 핵발전소가 공존할 수 없다"고 선언하고 핵발전정책 폐기와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촉구하는 퍼포먼스와 시민선전전을 진행했다. (기사제휴=울산노동뉴스)

[출처: 울산노동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