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산업계 세계적인 침체, 재생가능에너지 설비는 증가

세계 핵산업 동향 보고서, 핵산업 몰락하나?

후쿠시마 핵사고 이후 핵산업계가 침체에 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일 발간된 2012 세계 핵산업 동향 보고서(The World Nuclear Industry Status Report 2012)에 따르면 전 세계 핵발전은 가동 원전 429기, 생산 전력 364GW로 나타났다. 가동 원전 수가 최대였던 2002년 444기보다 15기가 줄어들었고, 세계 전력 생산량에서 핵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도 1993년 17%에서 2011년 11% 대로 하락했다. 후쿠시마 사고의 영향으로 2010년 대비해서는 4.3%가 줄어든 것으로 드러났다.

  세계 원자로 신규 건설과 폐쇄 현황 (1956-2012년 7월). 후쿠시마 사고 이후 폐쇄가 늘어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불가리아와 일본에서 공사중이던 핵발전소는 건설 취소 결정이 났다. 브라질, 프랑스, 인도, 미국의 새 핵발전소 건설 사업도 공식적으로 취소됐다. 이집트, 이탈리아, 요르단, 쿠웨이트, 태국은 더 이상의 핵발전소 건설 계획을 중단했다. 또한 지난 1년 6개월간 7기의 핵발전소가 추가로 건설된 반면에 19기가 폐쇄됐다.

현재 세계에서는 59개의 핵발전소가 건설중이지만 그 중 18기는 수십 년 동안 공사가 지연되고 있고, 41기는 지난 5년 간 공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완공 시기와 그 여부도 불투명하다. 핵발전소 건설의 취소와 지연이 잇따르는데는 후쿠시마 이후 핵발전 위험 증가와 더불어 늘어나는 핵발전소 건설 비용 때문인 것으로 여겨진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Watts-Bar-2 핵발전소는 1973년에 건설을 시작해 2012년 전력망에 연결될 예정이었지만, 2015년 말 또는 2016년으로 연기된 데다가 건설비용이 지난 5년간 60%가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 핵산업계의 주식과 신용가치 추락도 핵산업계의 침체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보고서는 "지난 5년 동안 세계 11개 핵산업 관련 기업 중 7개사의 S&P사 신용등급이 떨어졌다. 4개만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고, 상향된 기업은 하나도 없었다"고 언급하고 있다. 이는 핵발전 운영과 사고에 따른 사회적 비용과 줄어드는 정부 지원 등을 고려해 관련 기업들이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2007년을 기준으로 한 핵산업계 주가 변동 현황 : 동경전력은 2007년 주식평가액의 96%를 잃었다. 한국전력도 50% 가량 잃은 것으로 나타난다.

후쿠시마 사고를 낸 동경전력(TEPCO)는 2007년 기준시점으로 그들이 얻었던 주식평가액의 96%가 하락했다. 또한 같은 기간 세계 최대 핵발전소 운영사인 프랑스전력공사(EDF) 주식의 가치는 82% 하락했고 세계 최대 핵발전 시공업체인 아레바(AREVA) 주식 가치도 88% 하락했다.

  핵, 풍력, 태양광 세계 전력 생산 추이(2000-2011) 풍력발전의 전력 생산은 급격히 증가한 반면 핵발전은 2010년 이후 줄어들고 있다.

보고서는 핵산업의 몰락과는 반대로 재생가능 에너지 설비는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2011년 풍력발전은 41GW가 늘었고, 중국의 풍력과 태양광 설비용량은 5년 사이에 50배 가까이 증가했고, 핵발전 용량은 1.5배 증가했다.

보고서의 공동저자 안토니 프로갓은 "핵발전 시장은 매년 줄어드는 반면, 재생가능 에너지는 순조롭게 확대되고 있다. 핵발전 기술이 재생가능에너지 기술 보다 비싸져 이런 경향은 계속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해 핵산업계의 몰락을 예견했다.

2012 세계 핵산업 동향 보고서는 www.WorldNuclearReport.org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기사제휴=뉴스민)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