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원전 고장...고리원전 1호기 재가동 우려 확산

부산시민 10명 중 7명 “폐쇄”주장...시민단체 농성 돌입

오는 8월 3일 고리 원전 1호기 재가동을 앞두고, 영광원전 6호기가 고장으로 가동을 멈춰 원전을 둘러싼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출처: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

이미 부산시민 10명 중 7명은 고리1호기를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거기다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는 30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고리1호기 재가동을 반대하며 철야 농성에 돌입한 상태다.

지난 30일에는 영광원전 6호기가 갑자기 가동을 멈춰, 고리1호기 재가동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발전용량 100만kw급인 영광원전 6호기가 전력 계통 고장으로 자동발전 정지됐다”고 원인을 밝혔다. 제어봉 구동장치에 공급되는 전원 계통 쪽에 문제가 생겼다는 설명이다. 한수원은 전력 수급이나 큰 사고는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 전망했지만, 여전히 우려는 불식되지 않고 있다.

양이원영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 국장은 “문제는 이런 작은 고장들이 쌓여서 큰 사고로 연결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영광원전 6호기는 가동한지 10년밖에 되지 않은 신형 원자력인데 우리가 예측하지 못한 부분에서 고장이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특히 중요한 제어봉을 작동시키는 장치에서 왜 전기가 공급되지 않았는지 그 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영광원전 6호기의 갑작스런 고장으로 고리원전 1호기 재가동을 둘러싼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양 국장은 31일 YTN라디오 [김갑수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고리1호의 배관길이는 170km가 넘는데 어디에 문제가 있는지 알 수 없고, 원자로 자체가 굉장히 위험한 상태로 있다는 것이 최근에야 알려졌다”며 “또한 강철인데도 불구하고 유리와 같은 성질을 가지고 있는 취약한 상태가 밝혀졌는데,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서류 검사만 하고 재가동을 허용해준 상태”라고 설명했다.

고리1호기의 사고 시, 대규모 인명피해 역시 우려되고 있다. 양 국장은 “후쿠시마 사고가 났을 때 피난구역은 30km였지만, 고리 1호기 주변은 부산시청 25km반경에 들어가 있고, 그 안에 340만 명의 사람들이 살고 있다”며 “전체 발전량의 1%도 되지 못하는 고리1호기인데 전력난이라는 핑계를 대면서 쉽게 재가동을 허용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때문에 부산시민들의 여론도 ‘고리1호기 폐쇄’로 모아지고 있는 추세다. 부산환경교육센터와 (사)환경과자치연구소가 지난 5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면접조사에서, 부산시민 10명 중 7명이 ‘고리1호기를 폐쇄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설문조사 실시 단체들은 지난 30일,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설문에 응한 시민들 가운데 71.5%가 ‘고리1호기를 폐쇄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문제가 없다’고 응답한 사람은 10.5%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원자력발전소의 위험성과 관련한 문항에서는, ‘대체로 위험하다’와 ‘매우 위험하다’라는 응답이 77.9%로 집계돼, 작년 58.5%보다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은 폭염으로 인한 전력 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늦어도 오는 3일부터 고리1호기를 재가동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는 30일 오전부터 부산시청 앞에서 농성에 돌입한 상태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