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뻥펀뻔!" 12회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 개막

4월 10일까지 사흘간 총 14편 무료 상영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가 8일 개막을 시작으로 사흘간 일정의 막을 올렸다.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이 주최하는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는 2003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2회째를 맞았다.

올해 영화제는 서강대 메리홀에서 진행되며, 개막작 '카페 이매진'을 비롯해 이탈리아 정신장애인 협동조합의 이야기를 담은 '위 캔 두댓'과 천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변호인'이 베리어프리버전으로 상영되는 등 총 14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모든 영화는 무료로 볼 수 있다.

올해 영화제의 슬로건은 "뻥펀뻔"으로 "뻥!이 판치는 세상에 펀! 재미있게 뻔! 뻔뻔하게"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날 개막식에서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 최재호 집행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어떻게 하면 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에 도움이 되는 영화를 모으고 더 나은 인권을 바라볼 수 있는 영화에 힘을 실어줄까를 고민하면서 여기까지 왔다"라면서 "장애인당사자들이 만들어가는 것이기에 지치지 않고 매몰되지 않고 시냇물이 흐르듯이 거침없이 발전하는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영화제 개막을 축하하기 위해 국가인권위원회 장명숙 상임위원도 함께했다. 장 상임위원은 "그동안 이 영화제를 만들어 왔던 활동가들과 장애인 당사자들이 얼마나 애를 쓰셨을까 생각하며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면서 "마침 오늘이 장애인차별금지법이 제정된 지 6년째 되는 날이어서 더욱 많은 생각이 들었다. 인권위에서 활동하면서 장애인차별 사안을 다루며 더 많은 고민 나누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영화제에는 총 37편의 작품이 출품되었고 이 중 10편의 작품이 선정되었다.

출품작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성동장애인자립생활센터 최진영 소장은 "지금까지 영화제에서 주로 지체장애인 위주로 다뤄왔다면, 올해는 지적장애나 정신장애 등 다양한 장애영역의 일상을 접할 수 있었다"라며 "살아 있는 인권의 눈으로 장애인도 뻔뻔하게 소소한 일상들을 즐기는 모습을 담아내는 영상들로 채워지는 영화제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심사 소감을 밝혔다.

개막식에 이어 올해 영화제 개막작 '카페 이매진'이 상영되었고, 출연진 및 감독이 모두 나와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했다.

올해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 폐막식은 오는 10일 늦은 6시에 진행되며, 폐막식 이후 폐막작 '못 다한 이야기' 상영으로 3일간의 일정을 마친다.


  개막작 '카페 이매진' 상영 이후 출연진들이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
덧붙이는 말

하금철 기자는 비마이너 기자입니다. 이 기사는 비마이너에도 게재됩니다. 참세상은 필자가 직접 쓴 글에 한해 동시게재를 허용합니다.

태그

장애인권영화제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하금철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21대 전국국회의원선거 운동기간(2020.04.02~04.15)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