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민병두, “새누리당과 통진당 적대적 공생관계”

“둘의 전쟁에 새정치연합만 희생”...백현종, “사퇴, 새누리당 낙선 위해”

1일 백현종 통합진보당 경기도지사 후보의 전격 사퇴 후 새누리당이 연일 새정치연합에 통합진보당 연계설과 색깔론을 이어가자 새정치연합이 “새누리당과 통진당은 적대적 공생관계”라며 강하게 선을 긋고 나섰다.

민병두 새정치연합 중앙선대위 공보단장은 3일 평화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그동안 통진당과 연대는 없다고 안철수·김한길 대표가 수차례 공언했음에도, 선거 막판에 새누리당이 마치 우리가 연대를 한다는 식으로 공격한다는 것은 굉장히 큰 문제가 있다”며 “어떻게 보면 새누리당과 통진당은 서로를 필요로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자기들이 정치적 위기에 부딪혔을 때 통진당을 상상 이상의 공포 존재로 만들어왔고, 지지를 호소했다”며 “또 통진당은 역으로 선명한 노선을 유지하기 위해서 새누리당을 공격하는 그런 과정에서 저희가 희생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저희는 통진당과 연대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히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병두 단장은 특히 “두 당은 서로 행태 자체가 적대적이지만 공생관계”라며 “연대라는 의심이 들 정도로 서로의 존재를 필요로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종북몰이를 함으로써 지지세력을 결집할 수 있고, 통진당은 새누리당을 절대 존재해선 안 되는 정치세력으로 만들어 내면서 둘의 전쟁 속에서 저희가 희생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 단장은 “이번에 통진당은 거의 모든 전 지역에 기초, 광역의원과 단체장 후보를 냈는데 그 중 두세 명이 사퇴한 것을 놓고 새누리당이 온갖 정치공세를 퍼붓는 것은, 적대적 공생관계라고 하는 인식이 있기 때문“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3일 오후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사퇴 이유를 재차 밝히는 백현종 후보

김진표 새정치연합 경기도지사 후보도 2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중도균형적인 대표적인 정치인 저한테까지 색깔론을 덧씌우려고 하는 것이야말로 시대착오적인 색깔론”이라며 “(백 후보의 사퇴가) 반드시 저에게 유리한 것도 아니고, 저에게 유리하지 않게 만들려고 남경필 후보가 지금 저한테 색깔론을 뒤집어씌우려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반면 새누리당은 3일 오후에도 색깔론을 이어갔다. 김현숙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들은 선거 때만 되면 벌어지는 새민련과 통진당의 밀실 야합에 지겨워하고 있다”며 “새민련은 이번 기회에 자신의 색깔을 분명히 하길 바란다. 국민들은 파란색과 보라색이 섞이면 무슨 색일지 매우 궁금해 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숙 대변인은 또 “통합진보당 백현종 후보는 ‘경기도 땅에 새누리당이 당선되는 것을 막기 위해 사퇴하였다’며 오로지 사퇴 이유가 새누리당 남경필 후보 막기였다는 사실을 실토했다”며 “새누리당 반대는 명분이고, 실제로는 국고 보조금 벌이를 하고 있다는 것이 정확한지도 모르겠다. 통진당은 반드시 국고보조금을 반환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의 공격이 거세지자 백현종 후보도 국회 기자회견장을 찾아 “새누리당 후보의 당선을 막아야 한다는 것이 유일한 사퇴 이유”라며 “남경필은 네거티브를 안 하겠다더니 색깔론이라는 최악의 네거티브를 하고 있다. 새누리당은 색깔론이 아니면 선거를 치룰 수 없는 정당이냐”고 맞받아쳤다.

백현종 후보는 지난 1일 사퇴 기자회견을 통해 “새정치연합은 이번 6.4 지방선거에서 무능 거짓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전체 진보민주세력이 단결해도 모자란 때에 야권연대를 거부하고 지역차원의 후보단일화마저 훼방 놓았다”며 “이것은 어리석게도 결국 새누리당을 도와주는 결과만 초래할 뿐”이라고 사퇴 배경을 밝힌 바 있다.

백 후보는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는 무능한 야당에게 또다시 새누리당 심판을 맡겨야 하는 참담한 심정과 분노는 감출 수가 없지만 아이들을 단 한 명도 구하지 못한 새누리당에게 단 한 표도 주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태그

통진당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용욱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21대 전국국회의원선거 운동기간(2020.04.02~04.15)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 지나가다

    민병두가 이정도로까지 뻔뻔한 사람인줄 몰랐네. 후안무치의 극치를 보여주네. 정당해산과 종북몰이 등 온갖 공작에 시달리는 정당에 대해 저게 무슨 망발인가? 그게 등따시고 배부른 정상배집단이 진보정당에게 할 말인가? 상대방의 존재를 이용해서 자신들이 살아가는 공생관계는 현재의 새누리당과 새정치연합에 정확하게 해당되는 거지. 적반하장도 이정도면 범죄적인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