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가 뜨는 바다’ 정동진독립영화제 1일 저녁 개막

정동진 정동초교에서...강릉시내-주문진 무료셔틀 운행

대한민국 최고의 야외독립영화제인 제16회 정동진독립영화제가 8월 1일(금)부터 3일까지 강원도 강릉시 정동진 정동초등학교에서 개막한다.

  정동진독립영화제 상영 시간표

이번 정동진 영화제엔 장편독립영화 두 편과 단편애니메이션 다섯 편, 단편 극영화 열 다섯편 등이 3일 밤에 걸쳐 상영된다. 1일 저녁 7시 30분부터 시작하는 개막식은 배우 김꽃비와 감독 겸 제작자 김조광수의 사회, 가수 이한철의 개막공연으로 이뤄진다. 배우 김꽃비는 올해로 6년째 개막사회를 맡고 있다.

‘별이지는 하늘, 영화가 뜨는 바다’라는 슬로건에 어울리게 정동진영화제는 정동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직접 베어온 쑥으로 천연 모깃불을 피워놓고, 이따금 정동진역을 지나는 밤기차 소리를 들으며 영화를 보는 맛이 쏠쏠하다. 특히 여름밤의 낭만을 선사해 주는 곳으로 소문이 나 정동진 해수욕장을 찾은 시민들의 또 다른 필수코스가 되고 있다.

또 가장 재미있게 본 작품에 관객이 직접 동전으로 투표하는 투전 관객상인 ‘땡그랑동전상’, 강릉씨네마떼끄 회원들이 함께 식사를 준비하고 관객이 어우러져 밥을 나눠먹는 ‘기분좋은 밥상’, 정동진독립영화제 특제 우표와 엽서에 사연을 남겨 정동진 우체통에 넣으면 1년 뒤에 받아볼 수 있는 ‘정동진 별밤 우체국’ 이벤트 등도 정동진 영화제의 특징이다. 올해는 상영작 ‘족구왕’의 배우들이 관객들과 함께 족구경기를 즐기는 ‘족구왕을 이겨라’라는 이벤트도 마련했다.

이번 정동진 영화제에는 ‘송환’의 김동원 감독, ‘용의자’의 원신연 감독, 하반기 개봉예정 다큐멘터리 ‘그라운드의 이방인’ 나레이션을 맡은 배우 권해효, 상영작 ‘우리 순이’ 주인공 예지원, ‘환상속의 그대’의 배우 이영진 등이 영화제를 찾을 계획이다.

정동진 영화제는 모두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매일 마지막 영화 상영 후엔 강릉시내를 거쳐 주문진까지 운행하는 무료셔틀버스도 준비돼 있다.
태그

정동진영화제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용욱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21대 전국국회의원선거 운동기간(2020.04.02~04.15)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