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정치권 밖 양심적인 분들이 신당 추진해 줬으면”

“새로운 세력 요구 높지만 기성정치권엔 비전과 명분 갖춘 인사 없어”

새정치연합 당원인 천정배 참여정부 당시 전 법무부 장관은, 새정치연합 비상대책위의 혁신 실패를 강도 높게 비판하며 새로운 정치세력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크다고 밝혔다.

천정배 전 장관은 17일 평화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의 국회의원, 지역위원장들을 중심으로 하는 자기 기득권 굳히기, 계파 패거리가 우리 당의 고질적 문제로 자리 잡고 있고 7월 30일 패배 이후에도 전혀 반성이나 쇄신이 없는 상황으로 가고 있다”며 “이것을 지켜보면서 호남주민들도 ‘더 이상 새정치연합에 기댈 것은 없다’, '새로운 세력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가진 분들이 압도적으로 많은 듯하다”고 호남 민심을 전했다.

천 전 장관은 “문제는 새로운 세력에 대한 국민적 요구는 높은데 거기에 부응해 당 내부나 기성정치권에 신당을 추진할 만한 비전과 명분을 갖춘 인사나 세력이 있는 것 같지 않다”며 “정말 이런 상황이 양심적인 정치권 밖에 분들이 (신당 창당을) 해줬으면 하는 마음을 강하게 가지도록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천 전 장관은 “박근혜 정부의 실정이 거듭되면서 실망하는 국민이 많은데도 야당인 새정치연합 비대위원들은 여전히 기득권 유지에만 정신이 팔려있는 것 같아 참으로 안타깝다”며 “당권, 대권 분리 문제도 이번 전당대회에서 적용이 안 된다는 것은, 이번 대표가 될 만한 분이 다음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것이고 이번에 대표가 되면 다음 총선 공천권을 쥐락펴락하기 위해서라고 봐야 될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이렇게 특정인이나 특정 계파에 당내 권력이 집중되면 자기 계파를 국회의원 만들어서 다음 대선, 경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려고 할 게 뻔하다”며 ”가뜩이나 당이 계파로 분리돼 당력을 모으지 못하고 있는데 내부 분란은 커지고 불길한 시나리오만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