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우리는 중도개혁정당, 야당 본류 벗어나면 성공 못 해"

당 대표 합동연설회 이후 “진보정당으로 갈 수 없다” “이완구 인사 유감”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후보로 나선 문재인 의원이 제1야당 교체를 표방하며 추진 중인 국민모임과 관련해 “정동영 전 고문은 진보정당 노선을 지향해 탈당했다. 우리 당은 중도개혁정당 노선”이라고 선을 그으며 “지금까지 야당의 본류를 벗어난 다른 정당이 성공한 사례가 없다”고 밝혔다.

  25일 대구에서 열린 당 대표 합동연설회에 참석한 문재인 의원 [출처: 새정치민주연합]

문 의원은 25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당 대표 합동연설회가 끝난 후 지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 당은 중도개혁정당 노선이며, 이 모습만으로도 한국사회에서 충분히 진보적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원은 “우리 당은 진보정당으로 갈 수 없고, 저도 진보정당 노선에 동의할 수 없다. 당원들도 동의할 수 없을 것”이라며 “지금까지 야당의 본류를 벗어난 다른 정당이 성공한 사례가 없다. 당이 다시 일어서면 야당의 본류로서 위상을 찾을 것”이라며 국민모임의 제1야당 교체는 불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천정배 전 의원의 국민모임 합류 소문과 관련해 문 의원은 “소문일 뿐이다. 우리가 혁신에 성공하면 천정배 전 장관은 우리에게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원은 “이완구 총리 후보 발탁은 국민을 포용하지 못한 인사”라며 “심하게 유감스럽다”고 평가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의 경제정책은 갈수록 실패하고 있다. 이 때문에 민심이반이 일어날 것”이라며, 새정치민주연합의 낮은 지지율과 관련해 “제가 당 대표가 되면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의원은 “제가 당 대표가 되면 변화와 혁신의 상징이 될 것이다. 그러면 영남지역 시각도 달라질 것”이라며 “대구경북지역을 전략지역으로 선정해 지역 정치 구도를 4:6 정도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말

천용길 기자는 뉴스민 기자입니다. 이 기사는 뉴스민에도 게재됩니다. 참세상은 필자가 직접 쓴 글에 한해 동시게재를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