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박근혜 대통령 노벨평화상 추진본부 꾸려진다

“대통령 중심으로 CCZ 세계평화도시 건설 위해 국민 대통합 필요”

대구에서 ‘박근혜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추진본부’가 꾸려진다.

8일 오전 11시, 한반도세계평화포럼이 주최하는 ‘박근혜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추진본부’ 발기인대회가 경북대학교 테크노빌딩에서 열렸다. 대회에는 정호선 전 국회의원, 박우재 고령 박씨 대종회 부의장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통일대박, DMZ 평화공원, 유라시아 철도연결을 주장했다. 이 세 가지는 한민족이 사는 길이고, 동방의 등불 국가가 되는 길이고, 박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의 길”이라며 추진본부를 꾸린 이유를 설명했다.

또 “이제 진보와 보수, 좌파와 우파로 분열된 사상논쟁을 끝내고 대통령 중심으로 통일대박, DMZ 평화공원, 유라시아 철도연결의 선결과제인 ‘민통선지역(CCZ) 세계평화도시 건설’을 위해 국민 대통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민통선지역(CCZ)은 한반도 비무장지대(DMZ)의 남방 한계선으로부터 남쪽으로 5~20Km의 거리를 동서로 잇는 민통선 내의 지역을 말한다.

이들은 “우리가 주도적으로 남북평화통일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북한과 상관없이 CCZ에 세계평화도시를 건설하는 정책이 필요하다”며 “민통선지역에 한국전쟁 때 도와준 참전국 16개국을 포함하여 67개 나라의 세계평화도시를 건설하여 무비자, 무관세 지역으로 선포하고 미래 국가성장동력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계평화도시에는 나라별로 전쟁기념관, 연구소, 미술관, 음악관, 병원, 대학교, 식당, 호텔 등을 짓고 나라마다 고유한 양식의 도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정호선 전 국회의원

이번 대회를 추진한 정호선 전 국회의원은 “민통선지역이 개발되면 건설경기가 살아나고, 통신·상하수도·토목 회사들이 살아난다. 또,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어 북한과 군사적 충돌이 줄어들면 군인 모병제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오늘 대구 발기인대회를 시작으로 이들은 전국 시도 단위로 조직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또, 오는 5월 중순경 정식으로 추진본부를 꾸린다.
덧붙이는 말

김규현 기자는 뉴스민 기자입니다. 이 기사는 뉴스민에도 게재됩니다. 참세상은 필자가 직접 쓴 글에 한해 동시게재를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