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전 세계적으로 산모 3100명 사망

150만 여성, 위험한 낙태…여성, 세계적인 재앙의 직격탄 맞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전 세계적으로 산부인과 의료 혜택을 받기 어려워지면서 산모 3100명이 사망하고, 약 150만 여성이 안전하지 않은 조건에서 낙태 시술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원치 않게 임신한 여성의 수도 90만 명에 달했다.

[출처: www.mariestopes.org]

이 같은 결과는 세계 37개국 여성들에게 피임 치료와 낙태 등 재생산 관련 의료서비스를 제공해온 마리스톱스인터내셔널(MSI)이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5개월 간 시행된 지원 조치를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추산한 것이다. MSI는 19일(현지시각) 같은 기간 190만 여성이 의료서비스를 지원받았으나, 이는 당초 예상보다 줄어든 수치로 이 같은 결과를 추산할 수 있다고 밝혔다.

MSI는 또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인도에서 여성 1천 명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코로나19 이후 수많은 여성들이 낙태를 포기해야 했다고 밝혔다. 그 이유는 국경 폐쇄, 공급망 장애, 확진자 폭증으로 인한 의료시스템 마비, 재생산 의료서비스에 대한 정보 부족 등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팬데믹 기간 낙태 치료가 가능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영국에선 21%,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선 43%, 인도에선 44%일 뿐이었다. 또 코로나19 감염 위험으로 인해 인도 여성의 약 3분의 1과 남아프리카 여성의 26%가 피임 치료를 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도 여성의 3분의 1은 낙태 수술을 예약할 때 1~2주의 대기 시간을 가져야 했다.

조사를 수행한 래쉬미 박사는 “여성의 필요는 비상사태 중에 갑자기 멈추거나 줄어들지 않는다. 오히려 더 커진다”며 “의사로서 나는 여성과 소녀들이 피임과 안전한 낙태에 접근할 수 없을 때 극단적인 행동을 취하는 것을 너무 자주 보아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팬데믹은 전 세계적으로 의료 서비스를 긴장시켰지만, 이미 열악했던 성과 재생산 관련 의료 서비스로 또 다시 여성들이 이 세계적인 재앙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고 강조했다.

MSI는 보고서를 발표하며 “이는 현재 위기의 단면일 뿐이며 많은 국가에 코로나19의 최악의 영향은 아직 오지 않았다”며 “우리는 정부, 기증자, 그리고 지구촌이 여성들이 필수 서비스에 적시에 접근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조치에 성 및 재생산 의료서비스를 우선하도록 계속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그

건강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아저씨

    미통당 자유게시판 지지율

    민경욱 30%
    홍가 30%
    미통당 20%
    다른 지지율과 기권 20%

    이런데 미통당 지지율이 더민주당하고 비슷하다고?
    그럼 국민의 당은 어디로 갔을까. 또 다른 당들은 어디를 갔어. 미통당은 지지율이 아니라 반대여론도 많은데 더민주당하고 지지율이 비슷하다고? 반대여론이 높다는 것은 당으로는 밀어주기 어렵다는 뜻일 수도 있다. 미통당은 당의 상징적인 인물이 없기 때문에 당이 아니란 말여. 국회하고 일부 언론만 당으로 보이나 보구만. 무소속 홍가 등이 하나의 당하고 지지율이 오락가락하는데 그게 뭔 당이야. 미통당이 당이라고 하면 그건 자신들의 도취인가보구만. 여론조사를 아무리 객관적으로 해도 그 대상에 따라서는 큰 차이가 나잖어. 또 종교가 득세를 하는 것은 말세라고 하지 정치적 지지라고 하는 것은 아니잖어. 정치적 지지라고 할 때는 당 대표가 연단에 서는 것이지 뒤에 머물 수 있나. 이런 미통당의 지지율이 어떻게 30%를 넘어. 보통 사람들은 그런 미통당을 보느니 관심을 끊고 자신들의 일을 하는 편이 제일 상책이라고 생각하겠구만.

  • 실업가

    참, 심각하네요. 경제위기는 길어지고, 코로나까지 성행하고 있어서. 보통 공황이라고 하면 일하는 사람들은 잘 느끼지 못합니다. 그런데 미국, 영국의 실업률이 높고, 중국 경제성장률도 매우 저조한 편인데다 장기적인 위기로 가네요. 말리와 레바논은 정부가 바뀌고 있고, 앞으로도 얼마나 많은 국가들에서 정부가 바뀔까요. 더군다가 경제가 살아나지 않는 재앙 속에서 말입니다. 지금까지 가장 큰 위기는 각국의 공황이지만, 국제관계는 미국과 중국의 경쟁이 또다른 전쟁의 위협으로 자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쿠바는 예외인가 봅니다. 언젠가 TV를 보니까 쿠바는 의료가 아주 잘 되어 있다고 하더군요. 그곳은 환자에 대한 접근방식이 전혀 다르더라고요. 그러니까 의료의 기본이 상당히 다른 것을 보았습니다. 임산부까지 큰 고통을 받아야 하다니 재앙입니다. 그런데 정작 앞으로가 더 난제가 아니겠습니까.

  • 문경락

    소식 감사드리며 늘 건강하시길......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