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곳곳 교사파업…“학생 생명이 소중해”

뉴욕, 마드리드, 콜롬비아 교사들…학급당 학생수 줄이고 교사 증원해야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에도 뉴욕, 디트로이트, 마드리드 등에서 당국이 충분한 방역조치 없이 개교 방침을 고수하면서 교사들이 이에 반대하는 파업에 나서고 있다.

뉴욕교사연맹(UFT)은 20일(현지 시각) 개교 전 당국이 적절한 예방 조치를 시행하지 않으면 파업할 것이라고 밝혔다. UFT는 뉴욕시에 소재한 공립학교 교사 약 13만3000명을 대표한다.

마이클 멀그루 위원장은 미국 독립방송 <데모크라시나우>에 20일 “시장은 우리를 안전하지 않은 상황으로 내몰고 있다”라며 “우리는 파업과 소송을 검토하고 있다. (학교가 아니라) 그곳이 우리가 가야 할 곳”이라고 밝혔다.

[출처: DemocracyNow!]

디트로이트 교사들도 19일 같은 이유로 파업 찬반 투표를 실시하고 91%의 압도적인 찬성률로 파업을 결정했다. 파업은 당국이 개교를 계획하고 있는 9월 초 진행된다.

<디트로이트 뉴스>에 따르면, 디트로이트교사연맹(DFT)은 △노조와 새로운 재개교 계획 수립 △교원 및 기타 직원에 대한 위험 수당 지급 및 기업에 학교서비스 아웃소싱 금지 △직원 또는 그의 가족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을 경우 직원이 직접 업무를 중단할 수 있는 기회 제공 △지자체 보건 공무원은 물론 학생, 학부모, 교사, 지역사회 협력자 등이 참여하는 건강자문위원회 구성 △특수학급 학생에 대한 대면 교육 지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

미국에선 이외에도 미시시피, 조지아, 인디애나, 테네시 교사 노조가 파업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앞서 시카고에선 교사노조가 개교에 반대하는 파업 찬반투표를 공지한 지 몇 시간 만에 당국이 개교 계획을 철회했다. 로스앤젤레스 당국은 학생과 교사들을 대상으로 전면적인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발표했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도 교사들이 19일 9월 학기 개교를 앞두고 당국의 코로나 방역 조치가 미비하다며 파업을 예고했다.

헥터 아르수아르 스페인 노동자위원회(CCOO)의 마드리드 교육 담당자는 20일 국영 TVE 방송에서 “이번 파업은 안전하지 않은 노동환경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당국의 조치를 거부하기 위한 것이다. 우리는 가르칠 준비가 돼있으며, 이를 바란다. 우리는 학생들이 몹시 그립다. 학생들을 만나고 싶다. 그러나 그것은 안전한 조건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코로나19 방역을 위해선 “필수적으로 교실 당 학생 수를 줄이고 교사 인원을 대폭 늘려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콜롬비아에선 지난 12, 13일 양일간 교사들이 개교 계획에 반대하며 파업을 진행했다. 콜롬비아 교사노조 FECODE는 정부의 방역조치가 학생과 교직원에 안전하지 않다며 파업을 강행했다.

독일에선 베를린 학생들이 최근 집단적인 수업 거부를 결정했다가 당국의 양보에 이를 연기했다.

현지 <타게스슈피겔> 9일 보도에 따르면, 독일 베를린 학생위원회는 7일 당국의 개교 계획을 반대하기 위해 수업 거부 찬반 투표를 실시한 뒤 찬성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이후 당국이 베를린방역위원회를 소집해 학교 방역 조치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히면서 수업 거부 방침을 연기했다.

베를린학생위는 베를린학교법이 정하는 자치기구로 정부와 교사, 학부모 단체에 학생들의 의견을 관철하기 위한 조직이며, 초중등학교 각 1개 당 2명의 위원을 두도록 한다.
태그

교육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판타지 작가

    "내 친구가 제후인 줄 알았다. 그런데 딱새라니. 친구따라 궁궐의 나막신을 딱으면 그게 어딘가. 갖바치들이 경쟁자들이군."

  • 판타지 작가

    "내 친구가 교육자 집안인데 어째 안 오지. 다 딲았으면 오지 뭐하나"
    "어, 왔다. 서울 1987년도를 갔다왔다 아이가 미래산업을 준비해야지, 천 백년 후에는 구두라는 거 있더라. 그게 우리 먹거리더라. 내가 그곳에서 신발의 진화를 다 보고 왔다. 고무신, 운동화, 구두가 미래산업이더라. 우리도 궁궐의 신발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자영업으로 진출하는 편이 나을 수도 있겠더라"
    "뭐 그렇게 어려운 말을 하노, 고무신은 뭐고, 운동화하고 구두는 뭐야? 자영업은 또 뭐이가?"
    "응, 차차 알게 된다."
    "니는 교육자 집안인데 그때도 신발 딱을기가? 그때는 니도 가업을 이어야지."
    "자식아, 남자가 크게 놀아야지, 쪼잔하게 뭔 애들을 가르치냐"
    "그기 쪼잔한기가. 인간을 가르치는 일은 학자급이라서 대우가 좋다더라"
    "아무튼, 나는 넓은 세상을 보면서 살거다. 그런데 너 다 딱았어?"
    "미안하다. 딱다가 쪼개져버렸어야. 뭐 일노? 송진 붙이면 되는 거 아니가?"
    "아, 정말, 내일이 납기일인테, 큰 사고 쳐놨네"
    "글나? 얼른 하나 더 깍으면 안되나?"
    "아무 나무로나 깍는 것이 아니다. 궁궐로 들어가는 나막신은 특수재질이라 구하기 쉽지가 않다."
    "그렇구나. 아이고 낸 못딱겠더라, 때리칠란다!"
    "좀, 딱아도. 일하는 사람이 부족해"

  • 아저씨

    코로나가 교회, 병원, 법원, 방송가까지. 이번이 최대 고비인가 봅니다.

  • 문경락

    코로나가 세상을 흔드는 시간 ..............늘 건강하시길.........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