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돌아보지 않는 대선, 코트디부아르에서 투표일에 12명 사망

IMF 경제학자 출신 대통령, 3선 출마해 위헌 논란 야기

세계가 눈을 비비며 미국 대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그러나 대선 투표일에만 최소 12명이 목숨을 잃은 서아프리카의 작은 나라 코트디부아르에 보내는 눈길은 드물다.

[출처: DemocracyNow!]

<알자지라>에 따르면, 코트디부아르에선 지난 31일 대통령 선거가 진행된 가운데, 대선과 그 결과에 반발하는 야권 시위대를 정부와 친정부 시위대가 탄압해 폭력으로 얼룩지면서 희생자가 발생하고 있다. 대선 투표일에만 최소 12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투표일 전에도 최소 30명이 사망했다.

이번 대선에선 알라산 우아타라 현 대통령이 3선에 나서 득표율 94.27%로 승리했다. 그러나 코트디부아르 야권은 대통령이 3선에 나선 것은 위헌이라며 반발해 왔다. 이에 야권은 이번 대선을 보이콧하고 우아타라 대통령에 ‘민간정부’로의 권력 이양을 요구해 왔다. 야당은 투표자가 유권자의 10%도 되지 않는다며 선거 결과에도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우아타라 대통령은 국제통화기금(IMF)의 경제학자로 1990년 코트디부아르 경제 위기 당시 IMF가 구조조정위 대표로 파견한 인물이다. 그는 코트디부아르 정부에서 IMF 구조조정을 지휘했으며 이후 7월 총리로 임명된 뒤 2010년 대선에 나가 승리한 뒤 대통령직을 맡아왔다. 그는 애초 이번에 실시된 3선 선거에는 나가지 않겠다고 선언했었지만 총리의 갑작스런 사망을 이유로 약속을 깨고 출마해 논란을 빚었다.

대선을 둘러싸고 여야 갈등이 심화하자, 코트디부아르에선 10년 전 이 나라를 휩쓸었던 폭력이 반복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당시 선거는 여야 간 갈등으로 수 개월 간 교착상태에 빠졌고, 로랑 그바그보 당시 대통령이 현 우아타라 대통령에게 패배를 인정하지 않으면서 3천 명 이상이 사망하고 50만 명이 피난길에 올랐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