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무노조 경영 폐기?…“여전히 멈추지 않았다”

삼성그룹 노조, “삼성, 노사협의회의 임금 결정 등 불법 넘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무노조 경영 폐기’를 선언했지만, 삼성의 70년 무노조 경영은 달라지지 않았다고 삼성그룹 노동자들이 규탄했다. 최근에는 삼성 노사협의회가 임금을 결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출처: 민주노총]

‘삼성그룹 노동조합 대표단’ 등은 21일 오전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조와 교섭해야 할 임금과 근로조건을 노사협의회에서 정해버렸다”라며 “노조 탄압의 도구로 사용됐던 노사협의회의 불법적 운영을 종식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 2월 ‘근로자 참여 및 협력 증진에 관한 법률(근참법)’을 위반하며 노사협의회를 지원하고 노조 탄압을 지속하고 있다며 삼성을 진정·고발한 바 있다. 대표단은 현재 삼성그룹이 △노사협의회 위원들에게 금전적 지원 △상임 보장 △근로자 위원 선출에 사용자 측 개입 정황 △각 계열사 노사협의회 운영 규정의 근참법 위반 △노사협의회를 통한 노조의 단체교섭 무력화 시도 등의 불법이 넘쳐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삼성전자에서는 노사협의회와 회사가 임금 협의안을 일방적으로 발표하고 직원들에게 서명을 요구한 일이 있었다. 심지어 대표단은 “인사과에서 1% 인상한 안을 마음대로 계약서에 써서 서명했다가 아무 통보도, 재서명도 없이 다시 1% 낮추는 해프닝까지 벌어졌다”라고 지적했다.

또 이들은 삼성에스원에서도 2021년 임금 교섭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삼성그룹이 지난 15일 노사협의회와 회사의 임금인상 협의안을 공지하고 개별 직원들에게 서명을 요구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표단에 따르면 회사는 오늘(21일) 임금교섭 최종안을 노조에 통보하기로 약속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대표단은 “누가 보더라도 노사협의회를 통해 노조의 입지를 좁히고, 성장을 방해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대표단은 삼성그룹에 △무노조 경영 폐기, 노동3권 보장 △노사협의회 불법 지원 운영 중단, 노조와의 성실한 교섭 △무노조 불법행위 피해 노조에 사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삼성그룹 노동조합 대표단(대표단)에는 삼성지회,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삼성웰스토리지회, 삼성에스원노조, 삼성전자사무직노조(1노조), 삼성전자 노조 동행(3노조), 삼성화재애니카지부, 삼성지회 씨에스모터스분회,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사무금융연맹, 금속노조 등이 결합하고 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