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10명 중 9명 이상, “국가책임일자리 원한다”

퓨리서치센터 조사 결과, 경제체제 바꿔 공공부문과 국가 역할 강화해야

코로나 팬데믹으로 무너진 경제를 재건하기 위해선 경제 체제를 바꿔 공공부문과 국가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큰 것으로 밝혀졌다. 그 중에서도 국가가 더 많은 일자리와 직업 훈련의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보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미국 여론조사 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지난해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4개국에서 조사해 22일 공개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10명 중 9명 이상이 각국 정부가 노동자에게 더 많은 일자리와 훈련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봤다. 응답자의 10명 중 6명 이상은 이를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으며, 다소 중요하다고 응답한 비율까지 합하면 모두 10명 중 9명 이상이었다. 국가별로는 영국의 76%, 미국 75%, 프랑스 62%, 독일의 61%가 강한 지지를 밝혔고, 어느 정도의 지지율까지 포함하면 미국 94%, 영국 93%, 프랑스 93%, 독일 91%라는 결과를 보였다.

  국가가 제공하는 일자리와 직업 교육은 거의 보편적인 지지를 받았다고 퓨리서치센터는 지적했다. 왼쪽부터 △거의 지지하지 않음 △어느 정도 지지함 △매우 지지함

경제 체제 개혁도 4개국에서 3분의 2에서 절반 이상의 응답자가 대대적인 개혁을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프랑스 응답자의 58%는 대규모의 변화를, 12%는 전면개혁을 원해 4개국 중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같은 항목에서 미국 응답자는 40%, 10%로 답했다. 생활수준을 개인적으로 향상할 기회가 적은 이들은 4개국 모두에서 더 많은 변화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왼쪽부터 △변화가 필요하지 않다 △작은 변화가 필요하다 △주요한 변화가 필요하다 △완전한 개혁이 필요하다.

더 많은 공공주택 건설의 항목에서는 미국 62%, 영국 44%, 프랑스 48%, 독일 55%가 이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규제 강화에 대해서도 영국 67%, 프랑스 58%, 독일 53%, 미국 46% 등이 이를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본소득의 경우에는 영국 응답자만 50%의 지지율을 보인 반면 나머지는 30%대에 머물러 설문 항목 중 가장 낮은 지지율을 보였다.

  4개국 다수가 정부가 제공하는 일자리와 직업 교육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왼쪽부터 △정부 제공 일자리와 직업 교육 △공공주택 건설 △빈민 지원 △부자에 대한 증세 △보편적 기본소득.

퓨리서치센터는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발은 대유행으로 파괴된 국가 경제를 어떻게 가장 잘 재건할 것인가에 대한 논쟁을 야기”했고, 설문 결과 “다수가 경제체제에 중대한 변화나 완전한 쇄신이 필요하다고 믿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사는 4개국 국민들을 대상으로 경제체제에 대한 인식, 경제적 기회, 정부 정책에 대한 태도를 분석하기 위해 실시됐다. 조사 결과에는 소득 수준, 연령, 성별, 교육 수준, 경제관, 정치이념 등 요인별로 질문에 대한 반응을 비교하는 인구학적 분석도 포함됐다. 조사는 지난해 11월 10일부터 12월 23일까지 실시됐으며 해당 지역에서 성인 4,069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을 통해 수행됐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