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연합노조 군위지부, 마라톤 교섭 끝에 합의

현안 합의서 및 임금협약 체결

[출처: 전국민주연합노조 군위지부]

군위군의 불법·갑질·차별 행정에 맞서 농성을 시작한 지 49일만에 노조와 군당국이 합의했다.

전국민주연합노조 군위지부(이하 ‘노조’)에 따르면, 노조와 군당국은 지난 27~29일 개최된 마라톤 교섭 끝에 현안 요구안에 대한 합의를 이뤘다. 이로써 조합원들은 전면파업 돌입 49일 만에 현장으로 복귀했다.

노조는 군위군과의 10~11차 교섭에서 △환경미화원 및 국도비 직종 노동자 처우 개선 △국도비 직종의 호봉제 임금체계 전환 △보건소 근무자의 의료업무수당 지급 △CCTV통합관제센터 근무자 월 5만원 수당 지급 △어린이집 운영 정상화 조치 등에 극적으로 합의했다.

특히, 국도비 직종의 호봉제 임금체계 전환은 경상북도 관내 시군에서는 첫 시행이며, 정부 지침에 의한 임금 지급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차별받은 주민복지실 근무자의 처우가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또한, 노사는 오랜 기간 저임금으로 차별받은 환경미화원의 경우 △기본급 20% 인상 △위생수당 및 위험수당 각 6만원 신설 △정근수당 가산금 신설 등의 처우 개선에 합의했다. 이외 보건소 근무자 중 감염병 업무 종사자에 대한 수당 지급 및 CCTV통합관제센터 근무자의 일요일 휴무 실시 및 수당 지급 등의 현안 요구안에 대해서도 합의했다.

쟁점 사항 중 하나였던, 급식비 횡령 및 연장 보육료 부정 수급 등의 불법 비리 운영이 적발된 군립 어린이집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 결과가 군으로 통보되는 즉시 어린이집 원장 징계와 횡령액 환수 등의 행정조치 등이 실시될 예정이다. 어린이집 불법 비리 운영 수사는 이달 말 종료될 예정으로 노사가 함께 어린이집 운영의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힘을 모았다.

박석 군위지부장은 “전국 자치단체 사업장 중에서도 가장 길었던 전면파업을 47일 만에 종료하게 됐다. 군위지부뿐 아니라 함께 연대한 모두의 승리다. 노사가 마라톤 협상 끝에 합의서를 작성한 만큼 빠르게 군정이 정상화되는데 노조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출처: 전국민주연합노조 군위지부]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