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통보 논란

4.16가족협의회 “세월호 지우기라고 판단”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통보해 논란이 일고 있다.

  광화문 광장에 위치한 '세월호 기억공간' [출처: 4.16연대]

앞서 지난 5일 서울시는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에 오는 26일 세월호 기억공간을 철거하겠다고 통보했다. 또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세월호 기억공간 내부의 사진, 물품 등에 대한 철수 요청을 했다. 이는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와 관련해 ‘세월호 기억공간’ 이전에 대한 논의를 4.16단체들에 요청하는 자리에서 발생했다.

이에 대해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지난 8일 4.16연대 홈페이지 게시글을 통해 “광화문 광장 세월호 기억공간은 시민들의 것임에도 불구하고, 지금 서울시의 일방적인 철거 통보는 세월호 지우기라 판단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시가 시민들의 철거 반대에도 진행 예정이고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식수 또는 표지석 설치에 대해 협의해보겠다고 했다며 “세월호 가족들은 표지석이나 식수를 원하는 것이 아니”라고 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4.16연대 등 관련 단체들은 서울시의 ‘광화문 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이전 관련 논의 요청으로 ‘세월호 기억공간 TF’을 구성해 지난해 7월부터 현재까지 서울시와 7차례 면담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단체들은 “세월호 기억공간은 시민들의 것임을 전달하고 대안을 마련해 줄 것을 지속해서 요구했다”라고 전했다.

단체들은 “세월호참사 7주기 이후 세월호 기억공간 유지 방안에 대해서 추후 협의하기로 하였으나, 서울시는 별도의 대안없이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 이후에는 존치할 수 없으며 공사가 진행 중인 관계로 철거하는 것이 입장임을 밝혀왔다”라며 이에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재차 광화문 광장의 의미와 세월호 기억공간이 세월호 가족들뿐만 아니라 시민의 것임을 밝히며 공사에 지장이 있으면 임시 이전하고 광장 조성 후 존치에 대한 입장을 전달했다. 그리고 세월호 기억공간과 관련해 정치적 판단이 필요한 관계로 오세훈 서울시장과 면담을 요청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요청에도 서울시가 철거 통보를 하자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가 “공사 기간에는 임시 이전할 수 있고, 완공 후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취지에 맞게 위치는 충분히 협의할 수 있다”라고 재차 밝히며 “서울시는 이에 대한 대안 마련은 전혀 검토하지 않았으며, 서울시장의 면담 또한 추진하지 않은 것에 유감”이라고 입장을 낸 것이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