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연행…새벽 5시 30분 경력 급습

민주노총 “문재인 정권의 전쟁선포…10월 20일 총파업으로 되갚아 줄 것”


경찰이 민주노총 사무실을 급습해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을 연행했다. 민주노총은 “문재인 정권의 전쟁선포”라며 “예정된 10월 20일 총파업으로 문재인 정권의 폭거에 대응하며 되갚아 줄 것”이라고 반발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경찰은 2일 오전 5시 30분부터 경력과 소방차 등을 동원해 서울 중구 민주노총 사무실을 포위했다. 경찰은 민주노총 건물 진입 약 40분 뒤인 오전 6시 10분 쯤엔 양 위원장의 신병을 확보했다. 법원이 양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한 지 20일 만이다.

지난달 6일 경찰은 민주노총 7.3 전국노동자대회를 주도한 양 위원장이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과 감염병의 예방·관리에 관한 법률, 도로교통법 등을 위반했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지난달 11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있었지만 양 위원장은 “코로나19 방역 실패를 민주노총에 전가하는 것”이라며 반발해 불출석했다. 결국 법원은 지난달 13일 구속영장 발부에 나섰다.


민주노총은 대변인실은 양 위원장이 구속되자 즉시 성명을 내고 “양경수 위원장과 민주노총 죽이기의 결정판인 위원장 강제구인에 대해 민주노총은 강력히 규탄하며, 예정된 10월 20일 총파업을 한국사회 대전환을 위한 신호탄으로, 문재인 정권의 폭거에 대응하며 되갚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정권이 오판하는 것은 위원장의 구속으로 이미 당겨진 활시위를 되돌릴 수 없다는 것이며 오늘 위원장에 대한 강제구인의 결과는 현장의 노동자들의 분노를 더욱 격발시킬 것”이라며 “과거 어느 정권도 노동자의 분노를 넘어 좋은 결과로 임기를 마무리하지 못했다는 점을 상기하라”고 경고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