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총파업 이틀 앞두고…지지 선언 잇따라

진보정당·농민단체 “정부, 총파업 대회 보장하라”

민주노총이 20일로 예고한 총파업을 이틀 앞둔 가운데, 진보정당, 농민 단체들의 지지 선언이 이어졌다.

[출처: 노동과 세계 손승현 기자]

18일 노동당, 녹색당, 사회변혁노동자당, 정의당, 진보당 등 진보정당들은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 총파업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진보정당들은 민주노총의 총파업 요구가 “불평등 체제를 해소하고 기후위기로부터 한국사회의 대전환을 목표로 하는 진보정당의 당면 요구이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앞서 민주노총은 총파업 3대 쟁취 목표로 △비정규직 철폐·노동법 전면 개정 △산업 전환기 일자리 국가보장 △주택·교육·의료·돌봄·교통 공공성 강화 등을 내건 바 있다.

또한 진보정당들은 문재인 정부에 “헌법이 부여한 기본권은 온데간데없이 방역법이라는 이유로 유독 민주노총의 집회에만 이중 잣대, 이중 기준을 들이미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물으며 “정부는 민주노총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고 여전히 한국사회의 주축 세력인 노동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출처: 민주노총]

이날 8개 농민단체로 구성된 ‘국민과 함께하는 농민의 길’도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을 지지·응원한다. 불평등 해소와 집회 자유 보장을 위해 함께 싸워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농민단체들도 민주노총 집회에 대한 정부의 태도를 비판했다. 이들은 “지난 14일 열린 정부 관계부처 차관회의에서 국무조정실장이 ‘코로나 재확산이 매우 우려된다’라고 위법한 집단행동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라며 “지난 7.3 전국노동자대회 때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끝내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을 구속하더니 이번엔 국무조정실장이 나서 또다시 겁박을 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단체들은 “지난 7.3 전국노동자대회를 기점으로 한 코로나19 재확산은 없었다. ‘코로나 확산 우려’는 여론몰이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단체들은 “이러한 대응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라며 “정부는 지금이라도 불평등·양극화에 대한 해결책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오는 20일 총파업에 금속, 공공부문 비정규직, 건설, 공무원, 교사, 마트,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등 총 55만 명 이상이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